조국, ‘반일 종족주의’ 책 비판하며 “친일파로 부를 자유 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05 19: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이영훈 이승만학교 교장(전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  연합뉴스

▲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이영훈 이승만학교 교장(전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
연합뉴스

‘식민지 근대화론’ 이영훈 공저자 참여 신간
‘반일 종족주의’, 위안부·강제동원 등 부정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5일 ‘식민지 근대화론’을 주장해온 것으로 잘 알려진 이영훈 이승만학당 교장이 펴낸 책 ‘반일 종족주의’를 강하게 비판하며 이에 동조하는 이들을 ‘친일파’로 부를 자유가 있다고 주장했다.

조국 전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전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인 이영훈 교장이 공저자로 참여한 ‘반일 종족주의’ 책에 대한 기사를 링크했다.

이 책에서 필자들은 일제 식민지배 기간에 강제동원과 식량 수탈, 위안부 성노예화 등 반인권적·반인륜적 만행이 없었다고 주장한다.

조국 전 수석은 “이런 주장을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학자, 이에 동조하는 일부 정치인과 기자를 ‘부역·매국 친일파’라는 호칭 외 무엇이라고 불러야 하는지 알지 못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들을 이렇게 비판하는 것이 전체주의적, 파시즘적 발상이자 국민을 둘로 나누는 ‘이분법’이라는 일부 지식인들의 고상한 궤변에는 어이상실”이라고도 했다.

조국 전 수석은 “대한민국이라는 민주공화국의 정통성과 존립 근거를 부정하고 일본 정부의 주장을 앵무새처럼 반복하는 언동도 ‘표현의 자유’라고 인정하고, 헌법 정신을 부정하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책조차도 ‘이적표현물’로 규정되어 판금되지는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그 자유의 행사가 자초한 맹비판은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이런 구역질 나는 책을 낼 자유가 있다면, 시민은 이들을 ‘친일파’라고 부를 자유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영훈 교장은 ‘반일 종족주의’에서 “한국은 거짓말 문화가 팽배한 사회”라고 비판하면서 “한국 민족주의에는 자유롭고 독립적 개인이란 범주가 없고, 이웃 일본을 세세의 원수로 감각하는 적대 감정인 반일 종족주의에 긴박돼 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반일 종족주의가 극단적으로 나타난 사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이 책에서는 독도 역시 반일 종족주의의 최고 상징이라고 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