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창간 114주년

검색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이용자가 직접 방문하여 사진 원본을 대여하거나 원하는 사진을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하여 섬네일로 받아 검토한 후 사용하고자 하시는 사진의 실화상을 이메일이나 웹하드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용시간 : 오전 10시∼오후 5시. 토,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사진 사용시 피사체에 대한 초상권, 상표권, 특허권 및 기타 권리는 이용자가 취득해야 하며 만일 이들 권리에 대한 분쟁이 발생할 경우 이용자가 모든 책임을 부담해야 합니다.

- 사진 원고의 경우 사용권은 1회 1판을 원칙으로 하며 동일원고를 2회 사용시에는 해당요금의 80%, 3회 이상시는 60%를 지불해야 합니다.

전화 : 02)2000-9274,5   팩스 : 02)2000-9279

속초 명물 만석닭강정, 위생관리 엉망으…

유영진, 미인증 오토바이 번호판 바꿔달…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 김영란법 위…

월드컵 결승전 난입한 ‘푸시 라이엇’…

남학생은 성희롱·학부모는 욕설… 퇴근…

3. 기뻐서, 화나서, 슬퍼서, 좋…

4. 기뻐서, 화나서, 슬퍼서, 좋…

서울광장 장식한 ‘선데이서울…

스타,그 때 그 시절..이미자와…

인공수정 의뢰女에 몰래 자기 …


연예 스포츠
가수 이상민이 한국 최고의 기업에 입…

강원 화천에 가면 ‘희한한 놈’ 멧돼…

김명수 “잘못 지적해준 악플도 연기…

대체 불가능한 ‘톰아저씨’ 액션

배우 김영철이 동네 골목길에서 만난…


들꽃여행-14-병아리난초

상식이 기준이다

인천 연안부두 앞 러시아 상트…

최저임금 후폭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