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주차정산기와 차 사이에 머리 끼어 스물셋 美 여성 참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2 17:53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페이스북 캡처

▲ 페이스북 캡처

스물셋의 청춘이 어이없는 사고로 비극적인 죽음을 맞았다.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새벽 5시 40분쯤 미국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의 한 주차장 보안 요원이 쉽게 설명이 되지 않는 신고 전화를 받았다. 한 여성이 자동차와 주차정산기 사이에 머리가 끼어 숨져 있다는 신고였다. 폐쇄회로(CC) TV 카메라에 녹화된 동영상을 돌려 보니 빅토리아 스트라우스란 이름의 이 여성은 주차정산기를 앞에 두고 신용카드를 꺼내려다 그만 카드를 바닥에 떨어뜨렸다. 그녀는 바닥에 떨어진 카드를 주우러 문을 열며 머리를 내밀었는데 실수로 그만 엑셀러레이터를 밟고 말았다.

차는 그대로 진행해 주차정산기를 들이받았고 스트라우스의 머리는 정산기와 차 문, 문틀 사이에 끼어 현장에서 곧바로 사망했다.

피플 닷컴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출신으로 플로리다 어틀랜틱 대학의 댄스팀으로 활약했던 스트라우스는 오하이오 주립대 대학원에서 사회봉사학을 전공하고 테라피스트로 일하고 싶다는 꿈을 간직하고 있었다고 댄스팀 친구들이 돌아봤다. 친구들은 지난해 8월 한 친구의 결혼식에서 스트라우스와 어울려 밤새 춤을 추며 논 것이 마지막 기억이 됐다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