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생활안정지원금은 외국인 주민도 받는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21: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만 8128명 1인당 7만원씩 지급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경기 안산시가 외국인 주민을 포함한 모든 시민들에게 7만~10만원씩의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와 관련해 외국인 주민에 대한 생활지원금 지급 계획을 밝힌 것은 안산시가 처음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이날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1100억원 규모의 민생경제 활성화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시는 이달 1일 기준 관내 거주 한국 국적 시민 65만 1211명에게 10만원씩의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한다. 또 8만 8128명의 외국인 주민에게도 생활안정지원금 7만원씩을 지원한다. 윤 시장은 “시가 유럽평의회로부터 한국 최초의 ‘상호문화도시’로 지정된 데다가 행정안전부 보통교부세 수요금액 산정 시 외국인 주민도 내국인의 70% 수준에서 반영됨에 따라 외국인에게도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20-04-03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