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적선사 첫 여성 기관장 고해연씨

입력 : ㅣ 수정 : 2019-12-13 0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해연 현대 콜롬보호 기관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해연 현대 콜롬보호 기관장

국적선사 사상 처음으로 여성 기관장이 탄생했다. 국내 해운업계의 공고한 ‘금녀(禁女)의 벽’이 허물어진 것이다. 주인공은 고해연(34) 현대 콜롬보호 기관장이다. 이달 말에는 최초의 여성 선장도 나올 것으로 예고되는 등 해운업계에 거센 ‘여풍’(女風)이 불고 있다.

현대상선은 고씨를 새로 기관장에 임명했다고 12일 밝혔다. 2008년 2월 한국해양대 기관시스템공학부를 졸업한 고 기관장은 같은 해 현대상선에 ‘3등 기관사’로 입사했다. 그동안 고 기관장은 주로 컨테이너선에서 경력을 쌓았다. 4600TEU급(1TEU는 약 6m 크기의 컨테이너 1개)부터 국내 최대 크기인 1만 3100TEU급까지 두루 경험했다. 2009년 2등 기관사, 2011년 1등 기관사에 이어 회사에 입사한 지 11년 9개월 만에 기관장으로 발탁되는 쾌거를 이뤘다.

선박에서 기관장의 역할은 막중하다. 선박을 운항하는 선장을 가까이에서 보좌하면서 선박 기관 전체를 책임진다.

현대상선은 “이달 말 최초의 여성 선장도 탄생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9-12-13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