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현역 최소 30명 ‘컷오프’… 내년 총선 50% 물갈이 추진

입력 : ㅣ 수정 : 2019-11-22 03: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지율·당 기여도·국회 참석률 등 적용…구체적 컷오프 기준·방식은 추후 논의
불출마·비례대표 포함 50% 새 인물로
당직자 “33% 이상 컷오프 역대급” 평가
전국구·권역별·선수별 비율 적용 관건
청와대 앞 최고위원회의  단식 농성 이틀째를 맞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최고위원들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신보라, 김순례, 조경태 최고위원, 황 대표, 박맹우 사무총장, 정용기 정책위의장.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청와대 앞 최고위원회의
단식 농성 이틀째를 맞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최고위원들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신보라, 김순례, 조경태 최고위원, 황 대표, 박맹우 사무총장, 정용기 정책위의장.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자유한국당은 내년 총선 공천에서 지역구 현역 의원 중 3분의1은 당내 경선 기회조차 원천적으로 박탈하는 ‘컷오프’를 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총선기획단장을 맡은 박맹우 사무총장은 21일 브리핑에서 “(컷오프를 포함해) 21대 총선에서 현역 의원의 절반 이상을 교체하는 개혁 공천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종적으로) 현역 의원의 50%를 교체하기 위해선 최소 3분의1 정도의 컷오프가 필요하다고 판단했고, 구체적인 컷오프 방식은 추후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한국당 소속 현역 의원은 108명이며, 이 중 지역구 의원은 91명이다. 91명 중 3분의1인 30명은 ‘컷오프’, 즉 공천 심사에서 원천 배제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불출마 의사를 밝힌 의원과 비례대표(17명)를 포함하면 전체적으로는 절반(54명) 이상을 새 인물로 공천할 수 있다는 게 한국당의 기대 섞인 계산이다.

박 사무총장은 ‘다선 의원’도 컷오프 기준이 되느냐는 질문에 “그런 것도 컷오프 세부사항에 담길 것”이라며 “지금으로서는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2012년(당시 새누리당) 현역 컷오프 비율을 25%로 잡았고, 결과적으로 지역구 의원의 교체율은 41.7%에 달했다. ‘옥쇄 파동’, ‘진박(진실한 친박근혜) 감별사’ 논란 등 최악의 공천 참사가 벌어졌던 2016년 총선에서는 현역 교체율이 23.8%에 머물렀다. 결과는 예상을 뒤엎는 패배였다.

2012년 총선 당시 공천룰 작업에 참여했던 한 당직자는 “당시 25% 교체 목표도 파격적이었지만 오늘 발표한 33% 이상 컷오프는 역대급”이라고 평가했다. 또 “3분의1, 33% 컷오프 목표치를 제시했기 때문에 실질적인 공천 과정에서는 단 1%만 못 미쳐도 ‘용두사미’라는 비판이 나오기 때문에 33% 물갈이를 최소치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총선기획단은 구체적인 컷오프의 기준과 방식은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여론조사 지지율과 당 기여도, 당무감사 결과, 본회의·상임위 참석률 등을 종합적으로 계량화해 하위 3분의1을 배제할 방침이다.

관건은 컷오프 비율을 전국구·권역별·선수별 등에 어떤 기준으로 적용할지다. 책임당원 수, 지역에서 현역 의원 개인의 지지율과 당 지지율 차이 등을 따지는 등 지역별 상황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또 초·재선과 다선 의원의 컷오프 비율을 조정할 가능성도 있다. 실제 이날 총선기획단 비공개 회의에서는 컷오프 비율과 방식을 두고 격론이 벌어졌던 것으로 전해진다.

현역 의원들의 반발 가능성에 대해 총선기획단의 이진복 의원(총괄팀장)은 “과거처럼 누구를 찍어내기 위한 그런 룰을 만드는 것이 아니다”라며 “모두에게 똑같이 적용되는 공평, 공정, 정의로운 룰을 만들면 의원들도 납득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19-11-22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