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성폭행’에 홍콩 시위 격화되는데…트럼프, 류허 앞에서 “많이 누그러져”

입력 : ㅣ 수정 : 2019-10-14 01: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염병 난무… 경찰 규탄 ‘인간띠’ 시위도
트럼프 “미중 무역합의, 홍콩에 긍정적”
람, 시위 지지 美크루즈 의원 면담 취소
홍콩 사자산에 설치된 3m 높이 ‘자유의 여신상’ 홍콩 시위대가 설치한 ‘자유의 여신상’이 13일 500m 높이의 사자산 정상에서 도심을 내려다보고 있다. 홍콩 시위대의 상징인 방독면과 고글을 쓴 여신상은 한 손에는 우산을, 다른 한 손에는 ‘홍콩 해방, 시대 혁명’이라는 구호가 적힌 깃발을 들고 있다. 지난 8월 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쏜 빈백건에 맞아 한쪽 눈의 시력을 잃은 여성을 형상화했다. 홍콩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콩 사자산에 설치된 3m 높이 ‘자유의 여신상’
홍콩 시위대가 설치한 ‘자유의 여신상’이 13일 500m 높이의 사자산 정상에서 도심을 내려다보고 있다. 홍콩 시위대의 상징인 방독면과 고글을 쓴 여신상은 한 손에는 우산을, 다른 한 손에는 ‘홍콩 해방, 시대 혁명’이라는 구호가 적힌 깃발을 들고 있다. 지난 8월 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쏜 빈백건에 맞아 한쪽 눈의 시력을 잃은 여성을 형상화했다.
홍콩 EPA 연합뉴스

홍콩에서 시위대의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복면금지법’이 시행된 이후에도 화염병이 난무하는 등 주말 시위가 더욱 격화하고 있다. 특히 한 대학생이 경찰에게 체포된 뒤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데 이어 시위에 참여한 15세 중학생이 “경찰에게 성폭행을 당하고 살해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일부 시민들은 경찰 만행을 규탄하는 ‘인간띠 시위’에 나서기도 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에 따르면 시위대는 13일 새벽 랜드마크로 유명한 사자산 정상에 3m 높이의 `자유의 여인상’을 옮겨 설치했다. 시위대는 여인상이 시위대의 용기를 북돋을 수 있기를 바란다는 입장이다.

전날 시위대는 검은 복장에 마스크를 쓰고 카오룽 반도의 침사추이에서 삼수이포까지 행진했다. 시위대는 미국 성조기와 영국 국기를 손에 들고 “홍콩 해방, 우리 시대의 혁명”, “마스크를 쓰는 건 범죄가 아니다”라는 구호를 소리 높여 외쳤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얼굴 가면을 쓴 참가자도 눈에 띄었다. AP통신은 이날 시위에 수천명이 참여했다면서도 지난주 집회보다 참여자 수는 줄었다고 전했다.

경찰 허가 없이 진행된 이날 행진에서 시위대는 차도를 점거해 바리케이드를 설치해 차량 흐름을 방해하고 오후에는 카오룽 퉁 지하철역에 화염병을 던지는 등 격렬한 양상을 띠었다.

이런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합의가 홍콩에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무역협상 중국 측 대표인 류허(劉鶴) 부총리와 만난 데 대해 “류 부총리에게 ‘몇 달 전 (시위) 초기 때보다 정말 많이 누그러졌다고 말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러면서 “나는 이번 합의가 홍콩을 위해 대단한 거라고 생각한다. 홍콩을 위해 매우 긍정적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이틀 일정으로 홍콩을 방문한 테드 크루즈 미 상원의원은 12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면담을 취소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행정장관실도 “람 장관이 크루즈 의원과 만나지 않았다”고 확인했다. 크루즈 의원은 행정장관실이 이날 면담을 비밀로 해 줄 것을 요청했고 자신은 언론에 이에 관한 언급을 삼갔다며 “람 장관이 언론의 자유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오해하고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중국 비판론자인 크루즈 의원은 시위 지지 의사를 나타내기 위해 시위대 상징인 검은색 옷을 입었다고 밝혔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9-10-14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