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1년만에 1천만원 돌파…가상화폐 다시 기지개 켜나

입력 : ㅣ 수정 : 2019-05-27 11: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폭 하락한 비트코인 비트코인이 소폭 하락하며 1,200만 원 선을 오르내리는 19일 오전 서울 중구 한 가상화폐 거래소 전광판 앞을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소폭 하락한 비트코인
비트코인이 소폭 하락하며 1,200만 원 선을 오르내리는 19일 오전 서울 중구 한 가상화폐 거래소 전광판 앞을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가상화폐(암호화폐) 대장주인 비트코인이 1년여 만에 1천만원을 돌파함에 따라 가상화폐가 예전의 ‘영광’을 되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27일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4시 50분께 1천2만5천원에 거래되며 1천만원을 돌파했다.

오전 10시 56분 현재 1천38만2천원으로, 1천만원선 안착을 시도하고 있다.

비트코인이 1천만원 고지에 오른 것은 지난해 5월 10일 이후 1년여 만의 일이다.

비트코인은 가상화폐 광풍이 불던 2017년 11월 26일에 처음으로 1천만원을 돌파한 뒤 열흘 남짓인 그해 12월 8일 2천만원까지도 넘어섰다.

이듬해까지 열기가 이어져 지난해 1월엔 2천500만원까지 치솟았으나 이후 하락세로 반전했다.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라는 정부의 강력한 규제로 신규 회원 유입이 사실상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우하향 곡선을 그리며 지난해 말 300만원대까지 추락했던 비트코인은 올해 들어 4월부터 상승 탄력을 받았다.

비트코인이 다시 한번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는 것은 가상화폐의 시세가 바닥까지 내렸다는 인식과 함께 미중 무역갈등으로 금융시장이 불안해진 상황에서 안전자산으로서 위상이 부각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비트코인은 중앙은행과 정부의 관리 체제에서 벗어난 탈중앙화 기술 기반의 암호화폐로 금융시장이 불안해질 때 위험을 헤지할 안전자산으로 주목받으며 가격이 오르는 경향을 보여 왔다.

게다가 최근 들어 비트코인이 디지털 자산으로서 가치를 인정받고 있음을 시사하는 뉴스가 연이어 나온 점도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페이스북이 가상화폐로 물건을 구매하고 가상화폐를 주고받는 시스템 구축을 구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미 자산운용사인 피델리티 인베스트먼트는 기관투자자들을 위한 ‘비트코인 거래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회사 인터컨티넨털익스체인지(ICE)가 만드는 암호화폐 선물거래소 백트(Bakkt)는 오는 7월 비트코인 선물거래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대장주인 비트코인이 상승하면서 다른 가상화폐도 오르고 있지만 가상화폐 자체가 변동성이 커서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