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김성태 ‘최순실 국정조사 특위’ 활동기간 연장안 상정…만장일치 ‘의결’

입력 : 2017-01-09 11:17 ㅣ 수정 : 2017-01-09 13:4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돋보기

▲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



9일 열린 ‘최순실 게이트’ 국회 국정조사 마지막(7차) 청문회에서 증인 20명 중 18명이 불출석한 가운데 국정조사 특별조사위원회가 특위 활동기간 연장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의결했다.


국정조사 특위위원장인 김성태 의원은 이날 국조 특위 활동기간을 최대 30일 연장할 수 있는 안을 상정했다. 다른 특위 위원들의 동의로 김 위원장이 상정한 특위 활동기간 연장안은 의결됐다.

이에 따라 특위 활동은 일단 오는 15일로 종료되지만 여야 합의로 국회 본회의에서 연장안이 의결되면 최장 30일까지 연장이 가능하다.

이날 마지막 청문회에서는 핵심 증인들이 대거 불출석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과 관련한 조여옥 간호장교(대위), 대통령의 ‘미용 시술’ 의혹에 연루된 미용사 장송주 원장, ‘문고리 3인방’에 속한 안봉근·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은 청문회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최순실(61·구속기소)씨의 딸 정유라(21)씨의 이화여대 부정 입학 및 학사 특혜 제공을 도운 것으로 알려진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과 남궁곤 전 이화여대 입학처장, 김경숙 전 이화여대 체육대학장도 불출석했다.

김 위원장은 또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지 1000일이 된 날이다. 304명의 안타까운 희생자와 함께 아직도 9명의 희생자는 수습조차 하지 못한 암담한 상황”이라면서 세월호 희생자들에 대한 묵념을 제안하기도 했다. 앞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윤소하 정의당 의원도 같은 제안을 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카카오 이벤트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