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기여차! 더위 물리치며 돌아온 레이지본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09: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세대 인디밴드… 여름 스페셜 앨범 발매
레이지본 ‘어기여차’ 커버 이미지. 록스타뮤직앤라이브 제공

▲ 레이지본 ‘어기여차’ 커버 이미지. 록스타뮤직앤라이브 제공

국내 1세대 인디밴드를 대표하는 레이지본이 무더운 여름을 날려버릴 새 앨범으로 돌아왔다. 레이지본은 21일 여름 스페셜 앨범 ‘어기여차’를 발매했다. 데뷔 20주년을 맞은 2017년 정규 6집을 발매한 지 약 2년 만에 내놓은 앨범이다.

동명의 타이틀곡은 여럿이 힘을 합할 때 일제히 내는 소리인 ‘어기여차’ 그대로 고난과 역경 속에서 서로 힘을 모아 앞으로 나아가자는 뜻을 담았다. ‘어기여차 디여라차/ 파도는 날 들고 내리고 집어도 삼키네/ 비바람 지나간 바닷가 해가 뜨는 거니까/ 노래하세 노를 잡고’ 등 가사로 내일의 희망을 표현했다. 무더운 여름밤을 유쾌하게 표현한 ‘열대야’, 못생김의 대명사지만 바다에서는 진정한 ‘인싸’라는 설정의 ‘오징어’, 사랑 노래 ‘썸머매직’ 등 모두 네 곡이 수록됐다. 여름을 주제로 신나게 춤을 추며 들을 수 있는 곡들이다.
레이지본. 록스타뮤직앤라이브 제공

▲ 레이지본. 록스타뮤직앤라이브 제공

스카펑크 장르의 음악으로 활동한 이들은 20년간 수많은 공연을 열고 다양한 활동을 하며 국내 인디신의 버팀목 역할을 했다. 한 차례 해체를 경험하기도 했던 레이지본은 2013년 원년 멤버가 다시 의기투합해 팀 재정비 노력을 기울여 왔다. 멤버 임준규는 “회사 지하 작업실에 매일 출근하는 심정으로 와서 작업하고 있다”며 “적당한 감시와 응원으로 더 열심히 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9-05-22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