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전기차 시대… 테슬라, 도요타 넘고 ‘최고 몸값’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03 01:14 지구촌 화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시총 2075억弗 ‘1위’… “업계 변화 견인”
상장 10년 만에 주가 48배 수직 상승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석유차 왕’ 일본 도요타자동차를 따돌리고 최고 몸값을 기록했다.

미 경제 전문 매체 CNBC 등에 따르면 1일(현지시간) 테슬라 주가는 전날보다 3.7% 오른 1119.63달러로 거래를 마치면서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2075억 달러(약 249조원)로 도요타 시총(2025억 달러)을 가볍게 넘어섰다. 블룸버그통신은 “130여년간 내연기관(엔진) 중심이었던 자동차산업이 전기차로 이동하고 있다”며 “변화를 이끄는 테슬라에 투자자들이 열광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테슬라의 주가는 코로나19 국면에서도 고공 행진 중이다. 올해 들어 170% 치솟았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지난달 29일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오는 2분기 손익분기점을 넘길 것이라고 밝히면서 주가는 가파르게 올랐다. 테슬라 주가는 상장 첫날인 2010년 6월 29일 23달러에서 10년 만에 무려 48배나 수직 상승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주가 급등에 대해 투자자들이 테슬라를 전통 자동차 브랜드가 아닌 기술그룹으로 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세계 자동차 판매는 15% 감소할 전망이지만, 전기차는 유럽·중국의 친환경 규제에 힘입어 판매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생산 규모 면에서 테슬라는 도요타에 비해 미미하다. 지난 1분기 테슬라 생산량은 10만 3000대로 도요타의 240만대(약 4%)에 크게 뒤진다. 하이브리드카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도요타는 전기차 대신 수소전기차에 역량을 집중해 오다 최근 전기차 개발에도 힘을 쏟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저유가가 이어져도 차량 가격, 연료비 등 테슬라의 총유지비가 엔진 차량에 대해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석유차 업체들이 주력 차종 변경을 고민하는 시점에 테슬라는 ‘고민할 필요가 없다’는 점에 높은 점수를 줬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테슬라의 주가가 지나치게 고평가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도요타 주가는 수익 대비 16배 수준에서 형성됐지만, 테슬라 주가는 수익의 220배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는 것이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20-07-03 1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