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한국 입국 탈북민 11년만에 최저…코로나19 여파인 듯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 주민 4명이 지난 15일 우리 군의 경계를 뚫고 목선을 이용해 강원 삼척항에 접안했을 당시 배안에 서 있는 모습. 뉴스1

▲ 북한 주민 4명이 지난 15일 우리 군의 경계를 뚫고 목선을 이용해 강원 삼척항에 접안했을 당시 배안에 서 있는 모습.
뉴스1

1분기 한국으로 건너온 북한이탈주민의 숫자가 11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최근 코로나19가 북한에도 확산하면서 국경 봉쇄 정책이 강화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3일 통일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한국에 들어온 탈북민 규모는 11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3월 국내에 입국한 탈북민은 남성 39명, 여성 96명 등 총 135명이다.

이는 2009년 이후 집계된 1분기 입국자 수를 통틀어 가장 적은 수치다. 지난해 같은 기간 229명을 기록한 수치와 비교하면 절반에 가까운 41%가 줄어들었다.

탈북민의 수가 줄어든 것은 무엇보다 1월 말부터 북한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국경을 폐쇄하는 등 강도 높은 조취를 취한 것이 주된 요인으로 꼽힌다. 정부 당국자는 “코로나19로 인한 북한의 국경 통제 강화가 입국자 수 감소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며 “북한뿐 아니라 각국의 국경 통제가 심해져 제3국을 경유하는 탈북 과정도 더욱 어려워졌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연일 코로나19가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노동신문은 이날 게재한 논설에서 “전세계가 악성 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의 피해로 인한 대혼란 속에 빠져 전전긍긍하고 있는 때에 우리나라에서는 단 한 명의 감염자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세상에서 가장 우월한 우리나라 사회주의 보건제도가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은 이날 미 CNN 및 미국의소리(VOA)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본 모든 정보를 토대로 보면 불가능한 주장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우리가 출처와 방법을 공개하지는 않겠지만 그건 사실이 아니다”라며 “(북한 감염자가) 얼마나 되는지는 말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하지만 2월과 3월초에 30일간 북한군이 발이 묶였고 국경과 (군) 편성에 엄격한 조치가 취해졌다는 건 안다”면서 북한의 봉쇄 정책이 강화됐다는 사실을 시사했다.

남한 정착 탈북민은 2000년 이후 지속해서 늘어나 2009년 2914명으로 정점에 오른 뒤 감소세로 돌아섰다. 2012년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에는 연간 1100∼1500명 수준에 머물렀다. 지난해에는 1047명으로 연간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해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미뤄 전반적인 이들의 숫자는 더욱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