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한표줍쇼] 파란점퍼, 이낙연 사진… 非민주 호남의원들 ‘생존 몸부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3-27 02:35 NationalAssembly2020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광주 광산구에 있는 민생당 김동철 의원의 선거사무실 외벽에 김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나란히 서서 웃고 있는 모습이 담긴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광주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광주 광산구에 있는 민생당 김동철 의원의 선거사무실 외벽에 김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나란히 서서 웃고 있는 모습이 담긴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광주 뉴스1

최근 광주 광산구 우산동의 한 선거사무실 외벽에 ‘뉴 DJ시대 개막, 50년 막역지기 김동철·이낙연’이라는 문구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총리의 얼굴이 나온 대형 현수막이 걸렸다.

민주당 이용빈 후보 사무실이 아닌 민생당 김동철(광주 광산갑·4선) 의원의 선거사무실에 다른 당의 상임 선대위원장 사진이 걸린 것이다. ‘비민주당’ 호남 의원들의 처참한 현실을 반영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당장 민주당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어린 학생들 반장선거에서도 인기 많은 자신의 친구를 내세워 나를 뽑아 달라고 홍보하지 않는다”며 “민망한 꼼수로 승부하려는 전략이 기생충을 떠올린다”고 비판했다. 민생당의 천정배(광주 서을·6선), 박지원(전남 목포·4선) 의원도 각각 ‘호남 대통령’과 ‘전남 대통령’을 만들겠다며 이 전 총리를 활용한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이 전 총리의 고향은 전남 영광이다.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으로 당선된 후 민주평화당을 거쳐 현재는 무소속인 이용주(전남 여수갑·초선) 의원은 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 점퍼를 입고 ‘이용주와 더불어’라는 구호를 사용하고 있다. 민생당 장병완(광주 동남갑·3선) 의원은 출근 인사를 할 때 파란색 피켓을 든다.

민생당 관계자는 “호남에서 민주당과 대통령이 인기가 높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민주당·이낙연 마케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상대 당 후보들이 유권자를 헷갈리게 하면서 우리당 호남지역 후보들의 불만이 쌓이고 있다”고 말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20-03-27 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