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 신부 또 코로나19에 희생, ‘산소호흡기 미담’은 “오보”

입력 : ㅣ 수정 : 2020-03-25 05: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탈리아 카스니고 성당 성가대 제공 영국 BBC 홈페이지 캡처

▲ 이탈리아 카스니고 성당 성가대 제공
영국 BBC 홈페이지 캡처

 이탈리아 성직자가 젊은 코로나19 환자에게 산소호흡기를 양보하고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이 24일(이하 현지시간) 한때 널리 알려졌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주인공은 이탈리아에서도 가장 피해가 극심한 베르가모의 로브레 병원에서 지난주 숨을 거둔 주세페 베라르델리(72) 신부. 카스니고 마을 성당의 주임신부인 그가 희생된 것은 맞지만 신도들이 돈을 모아 사준 산소호흡기를 잘 알지도 못하는 젊은 환자에게 양보한 뒤 숨졌다는 얘기, 마을 주민들이 장례식도 없이 베라르델리 신부의 관이 매장되기 위해 마을 도로를 따라 운구되자 창문을 연 채로나 발코니에서 찬사를 쏟아냈다는 현지 언론 보도는 사실과 거리가 멀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오보의 진원지는 현지 매체 아라베라라(Araberara)다. 하지만 카톨릭 뉴스 에이전시(CNA)는 신도 등을 취재한 결과 고인이 이기적이지 않은 성품인 것은 맞지만 기증받은 산소호흡기 얘기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베라르델리 신부가 봉직한 교구의 사무총장 줄리오 델레비데 신부는 “기증받은 산소호흡기는 없었다. 외부에서 병원 안에 들어온 산소호흡기 자체가 없었다”고 말했다.

 고인과 20년 이상 친구로 지내왔다는 델레비테 신부는 “응급실 치료를 받으면서 젊은 환자에게 산소호흡기와 같은 장비를 양보할 수 있으면 했을 친구인 것은 맞지만 확실히 그런 일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영국 BBC는 제임스 마틴 SJ란 트위터리언이 ‘사람이 자기 친구를 위하여 자기 목숨을 내놓는 것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는 요한복음 15장 13절을 인용해 고인의 죽음을 안타까워했다고까지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베라르델리를 포함해 적어도 60명의 신부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으로 목숨을 잃었다고 AP는 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희생된 의료진과 성직자들을 기리는 기도를 집전하며 “병 든 이들을 위해 헌신한 영웅적 전범에 신의 가호가 있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이틀 연속 줄어들어 희망을 안겼던 이탈리아의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다시 늘어났다. 이 나라 보건 당국은 이날 코로나19에 감염돼 743명이 목숨을 잃어 누적 희생자 수가 6820명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탈리아의 하루 사망자는 지난 21일 793명으로 가장 많았다가 다음날 651명, 23일 602명으로 줄었다가 이날 다시 전날보다 141명이 늘어났다.

 하루 신규 확진자는 5249명이 늘어 6만 9176명으로 집계돼 7만명을 눈앞에 두고 있다. 며칠만 있으면 중국의 누적 감염자(8만 1171명)에 어깨를 나란히 할 것으로 보인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