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이 실세? 손혜원은 대세!-진보 위성정당 정치학

입력 : ㅣ 수정 : 2020-03-24 14: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열린민주당, 연동형 비례제 시대 ‘진영대표’ 노골적 선언
두 위성정당… 상대 찍으면 보수 당선 ‘O찍보’ 논쟁 전망
VOG “민주당 지도부는 순한 개국본 원해… 열린민주당 당선은 왕의 귀환”



● 녹화일 3월23일, 업로드 3월24일
● 더불어시민당 최배근 공동대표가 24일 “열린민주당 찍으면 민주당 후보 떨어져”라고 했습니다. 이른바 ‘열찍보’(열린민주당 찍으면 보수 당선) 프레임입니다. 반면 열린민주당은 ‘진짜가 나타났다’며 진보 구역 대표선수라고 합니다. 더민주 위성정당이 교통정리가 안된 이유는 더민주 지도부가 좀 더 순한 파트너를 원한 탓이 큽니다. 역으로 진짜 친문(진문), 조국수호 세력을 자임하고 있는 열린민주당 비례 후보들이 원내 진입하는 경우가 생긴다면, 강남의소리(VOG)는 이를 ‘왕들의 귀환’이라고 부르겠습니다.
● 강남의소리(VOG) 전편은 유튜브 패스추리tv에서 볼 수 있습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