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온천교회 8명 확진… 수련회 150명 참석해 확산 우려

입력 : ㅣ 수정 : 2020-02-23 21: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체 감염자 16명 중 교회 신도 절반…신천지 관련 3명·일가족 확진도 3명
구포시장 개장 이래 장날 첫 휴무 23일 부산 북구 구포시장에서 구 관계자들과 상인회 회원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방역을 하고 있다. 구포시장은 부산시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급증하면서 개장 이래 처음으로 상설시장과 정기시장 모두 휴무하고 방역을 했다. 부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포시장 개장 이래 장날 첫 휴무
23일 부산 북구 구포시장에서 구 관계자들과 상인회 회원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방역을 하고 있다. 구포시장은 부산시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급증하면서 개장 이래 처음으로 상설시장과 정기시장 모두 휴무하고 방역을 했다.
부산 연합뉴스

부산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의 절반이 동래구 온천교회 신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는 23일 오후 부산에서 확진환자가 11명 더 발생해 모두 16명으로 늘었으며, 이 가운데 온천교회 신도가 8명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1일 부산 첫 확진환자인 A(19)씨와 함께 지난 15∼16일 온천교회에서 1박 2일간 수련회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시는 애초 A씨는 중국 우한에서 귀국한 아버지에 의해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봤으나 수차례 검사에서 A씨 부모가 음성 판정을 받아 관련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했다. 이 때문에 보건당국은 수련회 참가 신도 사이에서 집단 감염이 이뤄졌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수련회에 15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돼 추가 확진환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온천교회 신도는 1000여명으로 알려졌다.

부산시는 현재 온천교회를 잠정 폐쇄하고, 지난 2주간 교회를 방문한 신도에 대해 자가격리를 조치했다. 부산시는 온천교회와 신천지 교회의 상관성은 아직 밝혀진 바 없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외부 요인인지 지역사회 감염인지 원인을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슈퍼 전파 사건이라고 이름을 붙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부산 신규 확진환자 중 신천지와 연관 있는 사람은 3명으로 확인됐다. 4번 확진환자(22·여·해운대구)는 신천지 교회 신도인 것으로, 중국 국적의 7번 확진환자(29·수영구)와 12번 확진환자(56·여·남구)는 신천지 대구교회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7번 확진환자는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부산진구 네오스파 찜질방에서 숙박한 것으로 확인돼 시 보건당국이 해당 기간 같은 찜질방에 있던 사람들을 조사하고 있다.

일가족 확진 환자도 나왔다.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2번 확진환자(57·여·해운대구)의 딸(24·5번)과 친정어머니(82·6번·연제구)도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는 6번 확진환자는 연제구 토현성당 미사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돼 2주간 미사를 중단하고 미사에 참석한 교인들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2020-02-24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