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수사관, 檢 수사 직후 옛 동료에게 “힘들어질 것 같다”

입력 : ㅣ 수정 : 2019-12-03 01: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적극 반격 나선 靑, 통화내용 공개
울산 동행 행정관에 “내가 감당해야 할 일”
檢 소환에 “고래고기 때문에 갔을 뿐인데”

靑, 檢 겨냥 “억측에 수사관 심리적 압박”
민주당 “檢, 별건 수사로 압박 가능성”
눈 쏠리는 창성동 별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속했던 민정수석실 특감반 사무실이 운영된 곳으로 지목된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 2일 관계자가 들어가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1일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백원우팀’이 각종 불법 사찰과 인사 및 수사에 개입 지시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 눈 쏠리는 창성동 별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속했던 민정수석실 특감반 사무실이 운영된 곳으로 지목된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 2일 관계자가 들어가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1일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백원우팀’이 각종 불법 사찰과 인사 및 수사에 개입 지시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특별감찰반으로 근무했던 A검찰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이후 말을 아끼던 청와대가 2일 적극 반박에 나섰다. 특히 청와대는 A씨가 울산지검 수사를 받은 지난달 22일 전후 민정비서관실 동료와의 통화 내용을 공개, 그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수사’ 논란과 무관하며 그를 고리로 청와대의 지방선거 개입 의혹을 부각시켜 온 검찰 수사 방향 또한 근거가 부실하다는 점을 부각시켰다.

청와대 자체 조사에 따르면 A씨는 민정비서관실 B·C행정관과 총 3차례 통화했다. 첫 검찰 수사를 받은 직후인 지난달 24일 ‘울산 고래고기 사건’ 현장조사를 함께 갔던 B행정관에게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내가 감당해야 할 것 같다. 당신과는 상관없고, 개인적으로 감당해야 할 일인 것 같다”고 했다. 앞서 21일에는 C행정관과의 통화에서 “울산지검에서 오라는데 갈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며 “우리는 고래고기 때문에 간 적밖에 없는데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와 관련, B행정관은 “‘김기현 사건’에 대해 당시 몰랐고, 관심도 없던 사안”이라며 울산에 내려간 과정을 설명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고 대변인은 “고인은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 청취 때문에 내려간 것”이라며 “‘백원우 첩보 문건 관여 검찰수사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특감반원’이라고 지칭하는 것은 허위이자 왜곡이다. 고인의 명예가 훼손되지 않게 해 달라”고 말했다.

앞서 고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민정비서관실 업무와 관련된 과도한 오해와 억측이 고인에 대한 심리적 압박으로 이어진 것은 아닌지 깊이 숙고하고 있다”며 검찰발 언론보도를 겨냥했다.

청와대는 지금껏 공개하지 않았던 민정비서관실 편제까지 밝히면서 의혹을 해명했다. 대통령비서실 직제령에 따라 민정비서관실 특감반(5명)은 대통령 친인척(3명) 및 특수관계인 담당(검경 출신 각 1명) 업무를 맡는데 A·B씨는 후자에 속했다.

2018년 1월 민정비서관실에서 행정부 내 기관 간 엇박자 및 이해 충돌 실태를 점검하면서 행정관·특감반원 30여명이 투입됐고, A·B씨도 업무 지원 차원에서 검경 갈등의 대표적 사례인 ‘울산 고래고기 사건’ 현장 점검에 나섰다는 것이다.

여권에서는 A씨에 대한 ‘별건수사’ 가능성을 제기하며 당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검찰이 고인을 ‘약한 고리’로 보고 김태우 전 수사관 때 거론됐던 특감반원 비위 등에 대한 별건수사로 압박한 정황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만나 얘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왔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9-12-03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