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갑, 현대중공업 회장으로 승진

입력 : ㅣ 수정 : 2019-11-20 0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오갑 현대중공업 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권오갑 현대중공업 회장

권오갑(68) 현대중공업그룹 부회장이 최고위직인 회장으로 승진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마무리한다.

현대중공업그룹이 19일 정기 임원인사를 했다. 권 부회장은 회장 승진했지만 사장단에는 변화가 없었다. 그룹 측은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영환경 극복을 위해 주요 계열사 경영진을 대부분 유임했다”고 설명했다.

권 신임 회장은 1978년 현대중공업 플랜트영업부 사원으로 입사했다. 2010년 현대오일뱅크 초대 사장을 지냈고 2014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및 그룹 기획실장이 됐다. 이어 현대건설기계, 현대일렉트릭, 현대로보틱스 등 비조선 사업 분할 및 지주회사 체제 전환 마무리 등 역할을 무리 없이 수행해 2016년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한편 이날 인사에서 김형관, 남상훈, 주원호, 서유성, 권오식 전무 등 5명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성현철 상무 등 15명은 전무로, 류홍렬 상무보 등 19명은 상무로 각각 승진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9-11-20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