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 또 굴욕

입력 : ㅣ 수정 : 2019-10-24 01: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英하원, 브렉시트 신속 처리안 부결
EU에 공 넘겨… 31일 탈퇴 어려울 듯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FP 연합뉴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논의가 시작된 지 40개월 만에 처음으로 영국 하원이 보리스 존슨 총리가 상정한 브렉시트 관련 법안에 과반 찬성 의견을 내놨다. 그러나 잠시 뒤 의회는 총리가 내놓은 신속 법안 처리 계획안을 부결시켰다. 이로써 오는 31일 합의 있는 브렉시트가 발생할 가능성은 거의 없어졌다.

BBC 등은 22일(현지시간) 하원이 EU 탈퇴 협정 법안(WAB)에 대한 토론을 이어 가는 것에 대해 찬성 329표, 반대 299표로 가결시켰다고 전했다. 전날 존슨이 내놓은 법안에 대해 하원이 논의를 지속할 의사가 있음을 나타낸 것이다. 브렉시트 관련 법안이 하원에서 과반 이상의 찬성을 받은 건 테리사 메이 전 총리 시절 때도 없던 일이다.

그러나 하원은 20분도 채 되지 않아 24일 법안에 대한 투표를 진행토록 하는 계획안에 대해서는 찬성 308표, 반대 322표로 부결시켰다. 법안의 중대성에 비해 사흘이란 시간이 너무 짧다는 의견에 힘이 실리면서다. 존슨은 곧장 법안 상정을 잠정 중단하고 EU에 공을 넘겼다.

지난 19일 브렉시트 3개월 연장 요청을 받은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의회의 결정 직후 “노딜(합의 없는) 브렉시트를 피하기 위해 EU 27개국 정상들을 설득하겠다”며 연기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냈다. 그러나 프랑스가 이에 회의적인 반응을 내놓으며 며칠 정도의 단기 연장에 그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존슨은 당초 계획안이 부결되면 법안 자체를 취소하고 조기 총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었다. 과반 이상의 의석을 만들어 브렉시트를 신속하게 처리하겠다는 것이다. 보수당 등은 잠정 중단된 법안에 대해 좀더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9-10-24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