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백당 32석·리쿠드당 31석… 네타냐후, 실각 위기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2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박빙 이스라엘 총선
과반 확보 실패…13년간 장기집권 흔들
‘정적’ 간츠와 차기 총리직 다툼 치열할 듯

9석 리베르만, 연정 구성 캐스팅보트로
누가 웃을까  전날 치러진 이스라엘 조기총선 직후 출구조사가 공개된 18일(현지시간)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아내 사라와 함께 텔아비브에 있는 리쿠드당 당사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텔아비브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누가 웃을까
전날 치러진 이스라엘 조기총선 직후 출구조사가 공개된 18일(현지시간)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아내 사라와 함께 텔아비브에 있는 리쿠드당 당사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텔아비브 AFP 연합뉴스

누가 웃을까  전날 치러진 이스라엘 조기총선 직후 출구조사가 공개된 18일(현지시간) 중도 성향 청백당을 이끄는 베니 간츠 전 참모총장이 이날 아내 레비타와 함께 당사를 방문해 지지자들의 성원에 환한 웃음으로 화답하고 있다. 텔아비브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누가 웃을까
전날 치러진 이스라엘 조기총선 직후 출구조사가 공개된 18일(현지시간) 중도 성향 청백당을 이끄는 베니 간츠 전 참모총장이 이날 아내 레비타와 함께 당사를 방문해 지지자들의 성원에 환한 웃음으로 화답하고 있다.
텔아비브 AP 연합뉴스

 초박빙 양상을 보였던 이스라엘 총선에서 베냐민 네타냐후(69) 총리가 이끄는 리쿠드당이 그의 최대 정적인 베니 간츠(60) 전 참모총장이 주도하는 청백당에 패하면서 실각 위기가 커졌다. 네타냐후 총리가 실각하게 되면 요르단 서안 유대인촌을 합병하는 등 강력한 유대 민족주의 정책이 완화될 수도 있다. 그러나 AP는 총리직을 두고 치열한 전투가 예상된다고 분석하는 등 차기 총리는 안갯속이다.

 18일 이스라엘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발표한 조기 총선의 90% 개표 결과에 따르면 청백당이 32석, 리쿠드당이 31석을 확보했다고 타임스 오브 이스라엘 등이 보도했다. 그러나 득표율이나 표 차이는 보여 주지 않았다.


 그러나 두 당 모두 같은 성향의 군소 정당을 합쳐도 과반 확보에는 실패했다. 이스라엘 의회 120석 가운데 리쿠드당을 중심으로 한 우파 진영은 56석, 청백당을 중심으로 한 좌파 계열은 55석을 확보하는데 그쳤다. 반면 아비그도르 리베르만(61) 전 국방부 장관이 이끄는 ‘이스라엘 베이테누’(이스라엘의 집)당이 9석을 확보해 캐스팅보트를 쥐게 됐다.

 청백당 당수인 간츠 전 참모총장은 이날 투표 후 지지자들을 향해 “국민의 뜻을 대변하는 광범위한 거국 정부를 구성하겠다”며 “수주 후 부패 혐의로 기소될 네타냐후 총리와 연정을 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고 AFP가 전했다. 청백당은 팔레스타인과의 평화 모색, 종교의식이 없는 민간결혼 허용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리쿠드당 대표인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강한 시온주의(팔레스타인에 유대 민족주의 국가를 세우는 운동) 정부를 구성하겠다”며 연정 협상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베이테누당이나 정치적 색깔이 맞지 않는 좌파 진영의 정당과 손잡지 않으면 13년간 집권한 네타냐후 총리는 실각할 수밖에 없다.

 이런 상태에서 ‘킹 메이커’로 리베르만 전 국방장관이 주목받고 있다. 그는 지난 4월 총선에서 네타냐후 총리에게 “종교적·민족적 성향의 군소 정당을 제외하라”고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연정 구성에 합류하지 않았다. 결국 연정 구성이 실패하면서 5개월 만인 지난 17일 재선거를 실시하는 단초를 제공했다. 그는 이날 “협상 테이블에는 하나의 옵션만 있다”며 연정 의지를 강하게 내비쳤다.

 총선 결과가 나온 직후 대통령이 정당 대표들과 협의해 연정구성 가능성이 높은 당수에게 연정 구성권(총리 후보)을 준다. 총리 후보가 지명 후 42일 안에 연정을 출범시키면 총리직에 오른다. 하지만 실패하면 대통령이 다른 정당 대표를 총리 후보로 지명해야 한다. 연정 구성권은 반드시 다수당 대표가 지명되는 것은 아니어서 리베르만 전 장관에게 돌아갈 수도 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2019-09-1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