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조국 지명철회 건의해야”… 李총리 “청문 결과 감안해 판단”

입력 : ㅣ 수정 : 2019-08-27 02: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野 “논문 강탈” vs 與 “국민 선동”…예결위서 曺후보 딸 의혹 난타전
이낙연 국무총리는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각종 의혹에 대해 “청문 과정을 통해 국회가 공식적인 검증을 해 주길 바라며 그 결과를 감안해 저도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명 철회를 건의해야 한다”는 자유한국당 이현재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조 후보자 딸의 입시 부정 의혹에 대해 “동년배 학생들이 가졌을 실망감이나 분노에 저도 아프도록 공감하고 있다”며 “공정한 사회를 기대했던 국민들도 많은 아픔을 겪고 계실 것으로 짐작한다”고 했다. 이어 “사실관계 잘잘못을 따지는 건 반드시 필요하지만 그것이 전부는 아니다”라며 “소위 가진 사람들이 아무런 의식 없이 하고 있는 일들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깊은 상처를 줄 수 있는지 성찰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여야는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조 후보자의 딸 입시 부정 의혹과 관련해 난타전을 벌였다.

한국당 성일종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최종 합격을 앞두고 주민등록상 생년월일을 변경한 것에 대해 주민등록법 위반 의혹을 제기했다. 또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이 교고 시절 의학논문 제1저자에 이름을 올린 것을 두고 “논문을 강탈당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일부 야당에서 사실관계 확인 없이 의혹이라는 꼬리표만 달아 국민을 선동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편 이 총리는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실시 계획과 관련해 “부동산 시장의 움직임을 봐 가면서 가장 좋은 시기에 가장 좋은 지역을 대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9-08-27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