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연계 ELS 43조… 원금 손실 불안한 투자자들

입력 : ㅣ 수정 : 2019-08-19 0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태 장기화에 H지수 상품 손실 우려…금감원 “H지수 작년말 대비 2.7% 하락”
홍콩 사태가 격화되면서 홍콩 관련 금융상품에 돈을 넣어둔 국내 투자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홍콩 증시에 상장된 중국기업 주식(H주) 40개 종목으로 구성된 홍콩H지수는 국내 증권사들이 발행하는 주가연계증권(ELS) 상품 절반 이상이 기초자산으로 삼는 지수여서 더 관심이 쏠린다.

18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세이브로)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홍콩H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 ELS 미상환 잔액은 42조 5999억원으로 집계됐다. ELS는 만기 내에 기초자산 가격이 미리 정해진 수준 밑으로 하락할 경우 원금 손실이 발생하는 구조여서 최근 H지수 하락에 따라 관련 상품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H지수는 지난 16일(종가 기준) 기준 9981.12를 기록해 이전 고점인 4월 17일(1만 1848.98)에 비해 15.8% 하락했다. 이 고점 수준에서 ELS에 투자한 경우 지수가 7700선 밑으로 떨어지면 원금을 지키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 국내 ELS 상품 대부분의 원금 손실 발생 구간은 발행 시점 지수 대비 35~50%가량 하락한 수준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금융당국과 증시 전문가들은 H지수가 현 수준에서 20% 이상 더 내릴 가능성은 작다고 보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16일 금융상황 점검회의에서 “8월 13일 현재 H지수는 9847포인트로 지난해 말 대비 2.7% 떨어진 수준이어서 이 지수 연계 ELS의 손실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진단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9-08-19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