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과 詩가 있는 아침] 소식 좀 전해주렴/박현웅 · 불인(不忍)/정윤천

입력 : ㅣ 수정 : 2019-08-16 0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식 좀 전해주렴 / 박현웅
소식 좀 전해주렴 / 박현웅

▲ 소식 좀 전해주렴 / 박현웅

불인(不忍) / 정윤천

사산 직전의 염소 새끼를 들쳐 메고 들어와

사람 병원의 응급실 앞에서 울음을 바치는 이가 있었다

시골 의사는 등가죽을 늘여 두 대의 링거를

염소의 몸 안으로 흘려 넣어 주었다

2001년 1월 26일 도쿄 신주쿠의 한 지하철역에서 술 취한 일본인이 선로에 떨어졌다. 한 한국인 청년이 그를 구하기 위해 철로에 뛰어내렸다. 열차가 달려온 시간 7초. 그는 철로에서의 탈출 대신 달려오는 열차를 손으로 막았다.

고려대 4학년 이수현군. 당시 그의 나이 26세였다. 아키히토 일왕을 비롯한 전 일본이 추모했다. 일본 청년에게 없는 희생정신을 이 한국 청년이 지니고 있음을 일본 언론은 대서특필한다. 이수현군의 조부는 일제에 강제 징용되어 탄광 노동을 했다.

사산 직전의 염소를 위해 응급실의 의사는 두 대의 링거를 정성껏 흘려 넣어 준다. 불인의 마음을 지녔기 때문이다.

아베를 비롯한 일본 지도자들에게서 불인을 찾을 수 없다. 과거를 반성할 줄 모르는 축생의 얼굴. 호로상것들이라 할 것이다.

곽재구 시인

2019-08-16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