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형 미사일 개발 마무리 국면 관측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02: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군수 분야 과학자 103명 승진…핵심인력 꼽히는 전일호 상장 진급
통일부 “체제 내부의 사기진작 차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탄도미사일 개발의 핵심인력으로 꼽히는 전일호를 상장(한국군 중장에 해당)으로 승진시키는 등 군수 분야 과학자 103명에 대해 대대적인 승진 인사를 했다. 최근 이스칸데르급(KN23) 탄도미사일 등 신형 무기의 시험발사에 성공한 데 대한 사기진작 차원으로 풀이된다. 해당 미사일 개발이 마무리 국면에 접어든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3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 명의로 발표된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 크게 공헌한 국방과학 연구부문 과학자들의 군사칭호를 올려줄 데 대하여’라는 명령서를 통해 103명의 승진 소식을 전했다. 김 위원장은 “과학자들이 위력한 새 무기 체계들을 연속적으로 개발, 완성하는 특기할 위훈을 세웠다”며 “새로운 무기체계들을 연구·개발함으로써 나라의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서 획기적인 전환점을 마련했다”고 했다.

노동신문은 상장으로 진급한 국방과학원 소속 전일호 등 승진자 이름을 1면에 실었다. 전일호는 올 들어 김 위원장이 참관한 신형 무기체계 공개 현장에 대부분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북한 매체가 공개한 최근 사진 속에서 전일호는 김 위원장과 손을 꼭 맞잡고 있거나(6일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 김 위원장의 바로 옆 정중앙에 자리한 모습(8월 10일 ‘새 무기 시험사격’)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북한은 지난 5월부터 이스칸데르급 단거리 탄도미사일, 신형 대구경 조종방사포, 신형 전술 지대지 탄도미사일 등을 잇따라 발사했다. 대대적인 ‘승진잔치’를 통해 군부의 사기를 올리고 체제 위협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통일부 관계자는 “김정은 중앙군사위원장 이름으로 군사칭호를 부여하면서 격려·치하한 것으로 체제 내부의 사기진작 차원에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엽 경남대 교수는 “아직 대구경조종방사포 등의 시험발사가 완전히 끝났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대외적으로는 일련의 개발 과정이 막바지에 갔다는 것을 알리는 의도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19-08-14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