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미 국경 넘다 사망한 부녀에 “형용할 수 없는 슬픔 느껴”

입력 : ㅣ 수정 : 2019-06-27 14: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 주교회 “미국 이민시스템 실패..개혁 필요”
‘미국판 쿠르디’로 불리는 엘살바도르 출신 부녀가 사망한 멕시코 마타모로스의 리오그란데 강둑에서 남편 마르티네즈와 딸 발레리를 잃은 타니아가 사람들을 이끌고 있다.  마타모로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판 쿠르디’로 불리는 엘살바도르 출신 부녀가 사망한 멕시코 마타모로스의 리오그란데 강둑에서 남편 마르티네즈와 딸 발레리를 잃은 타니아가 사람들을 이끌고 있다.
마타모로스 AP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26일(현지시간) 전 세계를 충격에 빠뜨린 이민자 부녀의 사진을 본 뒤 “형용할 수 없는 깊은 슬픔을 느꼈다”고 전했다.

가톨릭헤럴드에 따르면 교황청의 언론 담당 알레산드로 지오티 소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교황이 지난 24일 멕시코 마타모로스의 리오그란데 강에서 익사한 채 발견된 엘살바로드 출신의 20대 아버지와 2살 난 딸의 사진을 보고 “말로 설명할 수 없는 깊은 슬픔을 느꼈다”면서 “전쟁과 시련에서 벗어나고자 이민을 감행하다 사망한 모든 이들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미국의 가톨릭주교회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성명에 응답하며 “(사망한) 아버지와 딸의 울음소리가 천국에 닿았다”면서 “연방정부가 미국 내 구금 아동들에게 비인간적인 처우를 하고 있다는 사실과 이번 사건을 고려하면 (미국의) 이민시스템은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리오그란데강의 멕시코 국경 지역에서 발견된 마르티네즈와 딸 발레이아. 마타모로스 AP 연합뉴스

▲ 리오그란데강의 멕시코 국경 지역에서 발견된 마르티네즈와 딸 발레이아. 마타모로스 AP 연합뉴스

멕시코 현지 언론인 라 호르나다를 통해 처음 공개된 사진 속 부녀는 오스카르 알베르토 마르티네즈 라미레즈(25)와 그의 딸 발레리아(2)로 이들은 지난 23일 강을 건너 미국으로 가려다 급류에 휩쓸려 결국 사망했다.

사진을 촬영한 라 호르나다의 기자 훌리아 레 두크에 따르면 마르티네즈와 그의 아내는 딸과 함께 미국으로 가기 위해 멕시코에 도착했으나 몇 주 동안이나 미국으로 들어가지 못한 채 기다림이 지속되자 결국 불법으로 국경을 넘기로 했다.

레 두크는 아이를 먼저 강 너머로 옮긴 마르티네즈가 아내를 데리러 다시 강으로 내려오자 어떤 상황인지 몰랐던 어린 딸이 마르티네즈를 따라 물에 뛰어들었다고 전했다. 물에 빠진 딸을 자신의 티셔츠에 넣어 강을 건너려던 마르티네즈가 급류에 휩쓸리며 결국 두 사람은 세상을 떠났다.

미국의 주교들은 미 이민 시스템의 개혁을 요구해 왔으며, 프란치스코 교황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강경한 이민 정책을 비판하며 이민자들과 망명 희망자들에 대한 지지를 여러차례 촉구해왔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