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대통령 수행 장교, G20가는 가방에 코카인 39kg

입력 : ㅣ 수정 : 2019-06-27 14: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페인 경찰 “가방 안엔 오로지 마약 뿐”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대통령을 수행하기 위해 일본으로 향하던 브라질 공군 장교의 옷가방에서 코카인이 다량 발견됐다.
마약 자료사진. 123RF

▲ 마약 자료사진. 123RF

AFP 통신에 따르면 스페인 경찰은 전날 일본행 비행기의 중간 기착지인 세비야 공항에서 짐가방 안에 코카인 39㎏을 소지한 혐의로 이름을 밝힐 수 없는 브라질 군인을 체포했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스페인 경찰 측은 “그의 가방 안엔 오로지 코카인만 들어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스페인 법원은 이 장교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브라질 공군 소속의 이 군인은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의 오사카 G20 정상회의 참석을 앞두고 정부가 파견한 선발대 일원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이 군인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경호팀 소속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자국 장교 체포 소식을 밝히고 국방부 장관에게 스페인 경찰의 수사에 철저히 협조할 것과 헌병대의 수사 개시를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 마약 밀매로 이익을 얻는 폭력조직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고수해 왔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그 공군이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확인되면 법에 따라 기소돼 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