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 검찰, 노트르담 화재 과실·부주의 등 실화 결론

입력 : ㅣ 수정 : 2019-06-27 13: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트르담 대성당-AP 연합뉴스.

▲ 노트르담 대성당-AP 연합뉴스.

프랑스 당국이 지난 4월 발생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가 담뱃불이나 전기 사고 등에 의한 실화(失火)로 잠정 결론 내렸다.

AFP통신 등은 프랑스 검찰이 26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화재 원인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방화나 테러 등 범죄일 가능성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번 성명은 화재 발생 이후 처음으로 조사 결과를 발표한 것으로, 검찰은 100여명의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이같은 결론에 도달했다. 검찰은 성명에서 실화 가능성에 무게를 둔 이번 발표가 최종 결론은 아니라며 “성당 직원들의 부주의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를 좀더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850년 역사의 노트르담 대성당은 지난 4월 15일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로 나무로 만든 지붕과 첨탑이 붕괴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프랑스는 6월 중순 화재 발생 두 달만에 처음으로 미사를 여는 등 재건에 나섰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