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 “남조선, 북미대화에 참견 말라”

입력 : ㅣ 수정 : 2019-06-27 11: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선중앙통신이 23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집무실로 보이는 공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모습. 2019.6.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선중앙통신이 23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집무실로 보이는 공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모습. 2019.6.23 연합뉴스

북한이 북미 간 대화의 당사자는 북한과 미국이라면서 “남조선 당국이 참견할 문제가 전혀 아니다”라면서 그동안 북한 비핵화 협상의 중재자 역할을 자처한 우리 정부를 비판했다.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국장은 27일 담화를 통해 “한마디 하고 싶다”면서 “조미 대화의 당사자는 말 그대로 우리와 미국이며, 조미 적대관계의 발생 근원으로 보아도 남조선 당국이 참견할 문제가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권정근 국장은 “조미 관계는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와 미국 대통령 사이의 친분 관계에 기초하여 나가고 있다”면서 “우리가 미국에 연락할 것이 있으면 조미 사이에 이미 전부터 가동되고 있는 연락 통로를 이용하면 되는 것이고, 협상을 해도 조미가 직접 마주 앉아 하게 되는 것만큼 남조선 당국을 통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공개된 연합뉴스와 세계 6대 뉴스통신사(영문명 알파벳 순으로 AFP, AP, 교도, 로이터, 타스, 신화)와 서면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 양국 간 3차 정상회담에 관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남북 간에도 다양한 경로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권 국장은 “남조선 당국자들이 지금 북남 사이에도 그 무슨 다양한 교류와 물밑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것처럼 광고하고 있는데 그런 것은 하나도 없다”면서 “남조선 당국은 제집의 일이나 똑바로 챙기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 국장은 미국을 향해서도 “미국과 대화를 하자고 해도 협상 자세가 제대로 돼있어야 하고, 말이 통하는 사람과 협상을 해야 하며, 온전한 대안을 가지고 나와야 협상도 열릴 수 있다”면서 “미국이 쌍방의 이해관계에 다같이 부합되는 현실적인 방안을 마련할 생각은 하지 않고 대화 재개를 앵무새처럼 외워댄다고 하여 조미(북미) 대화가 저절로 열리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미 대화가 열리자면 미국이 올바른 셈법을 가지고 나와야 하며 그 시한부는 연말까지”라며 “미국이 지금처럼 팔짱을 끼고 앉아 있을 작정이라면 시간이 충분할지는 몰라도 결과물을 내기 위해 움직이자면 시간적 여유가 그리 많지는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