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버닝썬 이문호 “부모 부양할 사람 저밖에” 보석 요청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13: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약 양성에도 “수면제 성분일 뿐”…혐의는 전면 부인
클럽 ‘버닝썬’ 내부에서 조직적으로 마약을 유통한 혐의를 받는 이문호 버닝썬 대표가 19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3.19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클럽 ‘버닝썬’ 내부에서 조직적으로 마약을 유통한 혐의를 받는 이문호 버닝썬 대표가 19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3.19
뉴스1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 기소된 클럽 ‘버닝썬’ 이문호(29) 대표가 법정에서 울먹이며 부모 봉양을 이유로 불구속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20일 법원에 따르면 이 대표는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연로하신 아버지가 말기 암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은 상황”이라며 보석(보증금 등 조건을 내건 석방) 허가를 요청했다.

이 대표는 “아버님이 본 저의 마지막 모습은 구속돼 이렇게 수의를 입은 모습”이라면서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상황에서 불효하고 있다는 죄스러움에 하루도 버티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부모님을 부양할 수 있는 사람은 저밖에 없다”면서 “아버님의 항암치료도, 생계도 제가 없으면 힘들다”고 울먹였다.

이 대표 측은 이 밖에도 증거인멸이나 도주의 우려가 없다며 보석 신청을 허가해달라고 요청했다.

2018년부터 올해 2월까지 서울 강남의 클럽 등에서 엑스터시와 케타민을 포함한 마약류를 10여 차례 투약한 혐의로 기소된 이 대표는 이를 전면 부인했다.

이 대표 측 변호인은 “이 대표에게 마약을 건네줬다고 지목된 이들과 마약을 나눌 정도의 친분이 없다”고 주장했다.

검사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것을 두고도 “처방받으면 먹을 수 있는 수면제 성분이 나왔을 뿐”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