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2018 연도대상 시상식’ 개최

입력 : ㅣ 수정 : 2019-04-22 00: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몽윤(가운데) 현대해상 회장이 지난 19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2018 연도대상 시상식’에서 수상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해상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몽윤(가운데) 현대해상 회장이 지난 19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2018 연도대상 시상식’에서 수상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해상 제공

현대해상이 지난 19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드 호텔에서 정몽윤 회장과 이철영·박찬종 대표, 소속 설계사 등 281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연도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시상식에서 경기 안산지점 김경애씨와 충남 천안지점 남상분씨가 지난해 최고 영업 실적을 거둔 보험 설계사에게 주는 ‘현대인상’ 대상을 받았다. 김씨는 보험료 매출 27억원, 남씨는 61억원을 올리며 각각 설계사 부문과 대리점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정 회장은 “4차 산업혁명으로 보험 산업의 새로운 판도 변화가 예고되는 가운데 하이플래너만의 진정성을 바탕으로 디지털 기술을 넘어서는 역량 개발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9-04-22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