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대박라면 말레이시아서 ‘대박’

입력 : ㅣ 수정 : 2019-03-25 02: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매운 치킨맛’ 2주 만에 10만개 완판
3개월 동안 판매 목표 35만개로 상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신세계푸드가 할랄시장 공략을 위해 만든 ‘대박라면’이 말레이시아에서 ‘대박’을 쳤다.

신세계푸드는 ‘대박라면 고스트 페퍼 스파이시 치킨맛’의 초도물량 10만개가 출시 2주 만에 완판됐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1일부터 말레이시아 내 2200여개 세븐일레븐 편의점에서 판매한 이 제품은 현재 말레이시아에서 판매 중인 라면 가운데 가장 맵다. 매운 고추인 ‘고스트 페퍼’를 넣었고, 면발도 천연재료를 사용해 검은색으로 만들어 시각적으로도 매운맛에 대한 공포심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현지에서 K푸드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극강의 매운맛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입소문이 나면서 이 제품은 젊은이들 사이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신세계푸드는 애초 이 제품을 3개월간 월평균 7만개, 총 20만개를 한정 판매한다는 계획으로 1차분 10만개를 생산했으나 15만개를 더해 이 기간 35만개를 판매한 후 향후 확대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9-03-25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