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아시아 섹시 몸짱 미녀 10인

입력 : ㅣ 수정 : 2019-01-27 21: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명의 아시아 피트니스 미녀 스타가 화제다.

지난 23일 미국 온라인 연예 매체 ‘이온라인’은 ‘아시아 피트니스 미녀 스타 10명’을 선정했다. 요가 애호가에서 걸크러시 근육질 여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미녀를 소개했다.

프라야 룬트 베르크는 태국 출신 인스타그램 핫스타로, 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피트니스 팁을 공유하며 인기를 얻고 있다.

알리타 피어는 태국출신 피트니스 미녀다. 그는 자국에서 피트니스 벤처 기업을 설립한 재원이다. 알리타 피어의 인스타그램에는 운동 사진과 해변에서의 비키니 착샷이 가득하다.

나나 알 할레 크는 말레이시아의 피트니스 모델이다. 그는 “운동이 자아와 자신의 잠재력, 그리고 자신감을 찾는 데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

나나는 말레이시아의 피트니스 미녀로 완벽한 보디라인을 자랑한다. 그는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끊임없이 운동했기에 완벽한 몸매를 완성했다.

새라 위는 싱가포르의 요가매니저로 근무하고 있다. 그는 여행지에서도 꾸준히 요가 사진을 올린다. 이국적이면서 화려한 사진이 눈길을 끈다.

산드라 라일리 당은 싱가포르 출신 몸짱 미녀다. 그는 싱가포르의 요가 회사의 공동창립자이기도 하다. 그는 매일같이 운동 사진을 게재한다.

마리아 바니아는 인도네시아 최고의 피트니스 인플루언서다. 그는 팔로워들을 자신의 운동에 데려가기도 한다.

솔렌 후샤프는 필리핀 핫스타다. 490만 팔로워를 보유한 그는 항상 열정적으로 운동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레첸 호는 배구선수 출신의 필리핀 미녀다. 배구선수를 그만둔 뒤부턴 텔레비전 출연을 하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현재는 달리기, 등산, 운전 등 다양한 스포츠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바니 제이는 인도 출신의 피트니스 모델이자 배우다. 그는 일을 마치고도 꾸준히 운동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 | ‘이온라인’이 소개한 10명 인스타그램

스포츠서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