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태 일문일답] 양승태 전 대법원장 대법원 앞 기자회견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1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검찰 조사를 받았다. 전직 대법원장이 검찰 조사를 받는 것은 헌정사상 처음이다. 양 전 원장은 검찰 출석에 앞서 대법원 정문에 들려 “재임기간 일어난 일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입장 발표 이후 취재진과의 일문일답.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1.1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1.11
연합뉴스


▶대법원 기자회견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있는데, 여기에서 입장발표를 하는 이유는 뭔가?

-대법원에서 기자회견을 한다기 보다는 제 마음을 대법원에 전 인생을 법원에서 근무한 사람으로서 수사하는 과정에서 법원을 한번 들렀다가 가고 싶은 그런 마음이었다.

▶대법원 입장발표가 후배 법관에게 부담을 줄 거란 생각 안 한 건가?

-아까 말씀드렸듯이 편견이나 선입견 없는 시선으로 이 사건을 봐주시면 감사하겠다.

▶놀이터 기자회견에서 재판개입 인사개입 없다고 하셨는데 지금도 같은 입장인가?

-그건 변함없는 사실이다.

▶검찰 수사에서 관련 자료들 나오고 있는데, 이 부분에서도 마찬가지인가?

-누차 얘기했듯이 그런 선입견을 갖지 말길 바란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