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신년회견] 경제 35회·성장 29회… 소득주도 아닌 ‘혁신성장’ 강조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0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워드클라우드 분석해 보니
작년 국민·삶 등 적폐청산 부각과 대비
포용·공정도 언급…평화는 다소 줄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가장 강조한 단어는 ‘경제’(35회)와 ‘성장’(29회)이었다. 집권 3년차 정책 기조를 ‘경제 성과’에 초점을 맞춘 것과 궤를 같이한다.

지난해 ‘국민’(64회), ‘삶’(21회) 등 적폐 청산을 기반으로 한 국정 철학을 선명히 부각하는 데 할애했던 것과 확연히 대비된다. 지난해 9번에 불과했던 ‘경제’가 4배 늘었고 ‘소득’·‘고용’(각 9회) 등 경제 활력을 이루려는 방편도 많이 언급됐다. 관련 단어로 ‘투자’ 7회, ‘일자리’도 3회 등장했다. 국정 철학과 연계되는 ‘혁신’(21회)은 지난해와 비슷한 비중으로 다뤄졌다.

문 대통령은 ‘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들려는 방법으로 ‘혁신’을 앞세웠다. 문 대통령은 “성장을 지속시키기 위해 필요한 것이 혁신”이라면서 “혁신으로 기존 산업을 부흥시키고 새 성장 동력이 될 신산업을 육성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핵심 기조였던 ‘소득주도성장’은 1번 언급된 반면 ‘혁신성장’을 3번 반복해 무게중심이 이동했다. ‘포용’(9회)은 ‘성장’과 ‘나눔’을 모두 실현하기 위한 방편으로 언급됐다. ‘공정’(7회)도 비슷한 비중이다.

지난해 15번 쓰인 ‘평화’는 13회로 다소 줄었지만 한반도 평화 정착에 대한 의지는 변함없었다. 문 대통령은 “머지않은 시기에 개최될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은 한반도 평화를 확고히 다질 수 있는 또 하나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삶’은 올해 4회로 줄었다. 그러나 ‘안전’(8회)은 ‘사회안전망’과 안정적 일자리를 위한 ‘고용안전망’ 측면에서 강조됐다. ‘적폐, 청산’은 ‘권력 적폐, 생활 속 적폐’를 언급하는 과정에서 각각 두 차례만 나왔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01-11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