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퀴아오 “도쿄 콘서트에서 메이웨더 만나 재대결 합의”

입력 : ㅣ 수정 : 2018-11-07 0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015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렸던 플로이드 메이웨더와 매니 파퀴아오의 대결 모습. AFP 자료사진

▲ 지난 2015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렸던 플로이드 메이웨더와 매니 파퀴아오의 대결 모습.
AFP 자료사진

매니 파퀴아오(39·필리핀)가 지난 2015년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1·미국)에게 진 뒤로 “평온하게 은퇴할 수 없다”며 그와 재대결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파퀴아오는 메이웨더와 일본 도쿄의 한 콘서트 관중석에서 조우해 재대결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고 6일(현지시간) 영국 BBC 라디오5와의 인터뷰를 통해 털어놓았다. 마침 메이웨더도 올해의 마지막 날 나스카와 텐신(20·일본)과 대결한다는 내용을 공표하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도쿄에 머무르던 중이었다.

3년 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메이웨더는 파퀴아오에 만장일치 판정승을 거둬 WBC와 WBA 타이틀에다 WBO 웰터급 타이틀을 추가했다. 그 뒤 파퀴아오는 WBA 웰터급 챔피언 벨트를 되찾았다. 파퀴아오는 “그에게 ‘내가 벨트를 되찾았다. 그러니 내가 챔피언’이라고 말했더니 그가 내 벨트를 찾아갈 것이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런데 파퀴아오는 우선 내년 1월 네 체급 세계 챔피언을 지냈던 애드리언 브로너(미국)와 WBA 웰터급 방어전부터 치러야 한다. 그러나 이 타이틀은 조금 부차적인 것이다. 그는 정작 키스 서먼이 갖고 있는 WBA 타이틀을 “슈퍼”라고 칭하며 더욱 갖고 싶어 했다.

그 뒤 메이웨더와 재대결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파퀴아오는 “이번은 다르다. 빠져나갈 구멍이 없다”고 말한 뒤 “우린 일본에서 만났다. 우연히 만났다. 그는 재대결을 원한다고 말했고 우리는 합의했다. 그러나 지금은 아니다. 아마도 1월 대결 이후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이웨더는 지난해 8월 코너 맥그리거를 꺾은 뒤 경기에 나서지 않다가 일본 킥복싱 무패 스타인 나스카와와 대결한다고 지난 5일 밝혀 세상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 역시 인스타그램에 파퀴아오와 마주친 동영상을 올리고 “또다른 아홉 자리 숫자(1억달러대) 수입을 올려줄 대결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