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봄 문익환 목사 탄생 100주년 기념 문학의 밤 행사 15일 개최

입력 : ㅣ 수정 : 2018-10-11 16: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문성근, 박호산 출연, 시낭송 등 진행
늦봄 문익환 목사 탄생 100주년 기념 행사 포스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늦봄 문익환 목사 탄생 100주년 기념 행사 포스터

 ‘늦봄’ 문익환 목사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문학의 밤 행사가 오는 15일 열린다.


 이번 행사를 주관하는 6·15민족문학인남측협회와 사단법인 통일맞이에 따르면 15일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대학로 유니플랙스 1관에서 문학의 밤 행사가 개최된다. 행사에는 김민정 시인과 김형수 시인, 신용목 시인 등 문학인의 시낭송과 이소선 합창단의 무대가 선보일 예정이다.

 또 뮤지컬 형식을 빌린 이번 행사에서는 배우 문성근의 연극 퍼포먼스와 배우 박호산의 노래 및 시낭송이 예정됐다.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겨레말큰사전남북공동편찬사업회가 후원했다. 선착순으로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늦봄, 길…’이라는 제목이 붙은 이번 행사는 문익환 목사의 시 세계를 조명하고 보다 대중적인 독해를 통해 더 쉽게 통일에 대한 이미지를 구체화할 수 있게 한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주최 측은 이번 행사로 한국 현대사의 중요한 민주화 인사인 문익환 목사의 생애와 여정을 되돌아 보고 그의 오랜 숙원이었던 통일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한층 드높이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