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미국산 원유를 관세 부과품목에서 제외한 까닭은?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1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이 미국과의 500억 달러(약 56조 2000억원) 규모의 보복관세를 주고받는 과정에서 미국산 원유를 제외한 것으로 드러나 주목된다. 원유는 중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보복관세 부과 위협에 맞대응하는 핵심적인 부과 대상 가운데 하나였기 때문이다.
중국이 지난 8일 16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한 보복관세를 부과하면서 원유를 제외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은 미국이 40년만에 원유수출을 재개한 지난 2016년 1월21일 미국산 원유 7만 5000t을 선적한 유조선 시퀸호가 네덜란드 로테르담항에 도착해 하역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  서울신문 DB

▲ 중국이 지난 8일 16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한 보복관세를 부과하면서 원유를 제외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은 미국이 40년만에 원유수출을 재개한 지난 2016년 1월21일 미국산 원유 7만 5000t을 선적한 유조선 시퀸호가 네덜란드 로테르담항에 도착해 하역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
서울신문 DB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중국은 오는 23일부터 16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에 25%의 고율관세를 부과하면서 경유, 휘발유, 프로판가스 등 기타 석유 제품만 포함시켰을뿐 원유는 제외했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 8일 관세 부과 대상 품목을 발표하면서 원유를 제외한 이유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은 채 미국의 관세 부과과 비합리적이라며 중국은 합법적인 권리와 이해 관계, 다자간 무역 시스템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원유 애널리스트들과 시장 관계자들은 중국이 보복관세가 자국 시장에 미치는 ‘부메랑 효과’를 우려했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경제성장 둔화와 원유수입에 대한 의존도를 고려할 때 중국이 무역전쟁을 위해 내놓은 엄포를 재검토할 수밖에 없었다는 얘기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이 미국산 원유에 관세를 매기겠다고 예고한지 두 달이 채 안 돼 리스트에서 결국 제외했다고 지적했다.

사실 중국은 어느 나라보다도 에너지 자원에 대한 수요가 많다. 특히 6.5%대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제때 에너지 공급이 필수적이다. 중국은 현재 에너지원의 70%를 해외에 의존하고 있다. 주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수입한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2040년이면 중국의 에너지 해외 의존도가 80%까지 치솟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중국은 지난 2년간 미국산 원유 수입을 크게 늘려 미국이 수출하는 원유의 20%를 소화해 주고 있다. 2016년만 해도 월간 50만 배럴 수준의 미국산 원유를 수입했던 중국은 지난해부터 규모가 폭발적으로 늘었다. 지난해 2월엔 960만 배럴을, 지난 6월엔 1500만 배럴을 수입하면서 30여년 새 최고치를 찍었다.

중국 정부는 당초 미국산 원유에도 관세를 부과한다는 방침이었다. 그러나 중국 최대 국영석유기업 중국석유화공그룹(SINOPEC)이 사우디아라비아와 공급가격을 놓고 분쟁을 벌이는 바람에 사우디산 원유 수입을 40% 가량 줄여 버린 데다 이란과 베네수엘라가 미국의 제재와 경제위기 등을 겪으면서 시장에 원유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상황이다. 중국으로서는 미국산 원유까지 물리칠 수 없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런 가운데 미국은 지난달 하루 1100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해 전례 없이 많은 수준의 원유를 시장에 쏟아냈다. 사우디와 러시아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최대 산유국 반열에 올랐다. 미국이 원유 생산 및 수출을 늘리면서 중동산 두바이유와 비교해 가격 경쟁력이 높아졌다. 이에 중국의 경쟁자인 인도를 비롯해 태국, 대만, 한국까지 미국산 원유 수입을 늘리기 시작했다. 중국이 미국산 원유 수입을 막을 경우 경쟁 관계인 국가에게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으로서는 리스크 회피 차원에서 미국산 원유 수입을 더욱 늘릴 여지가 있는 셈이다.

WSJ은 에너지는 중국 발전에 필수적인 항목이기 때문에 중국이 보복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품목이라며 중국이 보복할 카드가 갈수록 줄고 있다고 평가했다. 댄 샤릴 FGE 애널리스트는 “미국은 전 세계 원유 증산의 핵심에 서 있다”며 “중국은 자국 정제시설이 다치지 않도록 신중하게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