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백사진 같은 가슴 시린 사랑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00: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김선영·차지연·박은태·강타 출연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동명의 소설과 영화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가 11일부터 10월 28일까지 샤롯데시어터 무대에 오른다. 2017년 초연에서 “묵직한 여운을 남기는 웰메이드 뮤지컬”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작품은 이번 재연에서 두 주인공 ‘프란체스카’와 ‘로버트’ 역에 각각 김선영과 차지연, 박은태와 강타가 확정됐다.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미국 아이오와주의 한 시골 마을에서 평범한 삶을 살고 있던 이탈리아 출신 이민자 프란체스카와 사진 촬영을 위해 마을에 온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작가 로버트 킨케이드의 이룰 수 없는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할리우드 배우 클린트 이스트우드와 메릴 스트리프의 호연으로 영화로도 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브로드웨이에서는 2014년 공연돼 토니상과 드라마데스크상, 외부 비평가상 등 세계 유명 뮤지컬 시상식에서 음악부문 상을 받았다.

이번 공연에는 TV에서 볼 수 있었던 스타들이 출연해 눈길을 끈다. 배우 차지연은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무려 5연승을 달성하며 가창력을 뽐낸 바 있다. 인기 아이돌 HOT의 메인 보컬이었던 강타는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를 통해 뮤지컬배우로 데뷔한다. 강타는 팝과 재즈를 넘나드는 아름다운 넘버(곡)와 원작의 깊고 오묘한 내적 정서를 작품의 매력으로 꼽았다.

제작사 쇼노트는 “이 작품은 곡이 어렵고 드라마의 감정선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캐스팅에 있어 무척 고심했다”면서 “출연하는 배우들은 존재 자체만으로도 관객들을 사로잡는 매력이 넘친다”고 전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8-10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