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한 오스카, 마블도 품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0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저 시청률에 90년 만에 손질
내년부터 ‘인기영화상’ 신설
시상식 시간도 최대 3시간 제한
일각 “한순간에 권위 추락” 비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예술성에 치중해 수상작을 선정해 온 미국 최대 영화상인 아카데미(오스카상)가 ‘아이언맨’, ‘스파이더맨’, ‘블랙팬서’ 등 마블 히어로물에 처음으로 빗장을 연다. 1929년 1회 시상식을 열며 오스카의 명성을 이끌어 온지 90년 만이다.

미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이사회는 8일(현지시간) 이르면 내년부터 이른바 ‘인기 영화’를 위한 수상 부문을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존 베일리 회장은 전날 회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변화하는 세계에서 오스카상을 유지하려면 개선이 필요하다는 말을 많은 분들로부터 들어 왔다. 이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더 접근성 높은 시상식을 만들고자 한다”고 적었다.

지난 3월 방영된 아카데미상 시상식이 90년 역사상 최저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궁지에 몰린 것이 발단이 됐다. 미 영화계에서는 마블 등 블록버스터의 대중적 인기를 더이상 무시할 수 없는 상황에서 비롯된 고육지책으로 본다.

오스카상 공식 트위터에는 이날 ‘인기 영화’ 수상 부문을 새로 만들고 시상식 생방송 시간을 기존보다 1시간 이상 줄인 3시간 이내로 한다는 내용이 고지됐다. 주최 측은 24개 상 중 일부 시상을 광고 시간에 진행한다는 복안이다.

그동안 깐깐하고 완고한 오스카에 무시당해 온 마블을 포함해 블록버스터(액션 대작) 영화들이 본격적으로 오스카상 후보작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올 2월 국내 개봉한 ‘블랙팬서’와 같은 마블스튜디오의 슈퍼히어로물은 박스오피스(영화 흥행 수입)에서 큰 성공을 거뒀지만 아카데미에 발을 들이지 못했다. 블랙팬서는 개봉 후 단 3일 만에 북미 박스오피스에서만 2억 200만 달러(약 2261억원)를 돌파했다.

반면 올해 아카데미 작품상을 비롯해 다수 부문에서 상을 휩쓴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은 14주간 상영했지만 6000만 달러 흥행에 그쳤다. 대중적인 인기와 함께 아카데미상 수상의 영광을 누린 영화는 ‘타이타닉’, ‘반지의 제왕’, ‘포레스트 검프’ 등 손에 꼽을 정도다.

최고 권위를 자랑해 온 아카데미가 대중 영화에 문을 연 건 1998년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이후 줄곧 하락세를 보이는 시상식 시청률이 결정적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지난 3월 ABC방송이 방영한 제90회 시상식은 2650만명이 시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약 20% 줄어든 수치다. 4300만명이 넘었던 4년 전 86회 시상식과 비교하면 반으로 쪼그라 들었다. 아카데미가 벌어들이는 연간 수익 1억 4800만 달러의 83%를 차지하는 시상식의 시청률에 타격을 입으면서 마블 등 블록버스터에 문호를 열게 된 것이다.

뉴욕타임스는 “급락한 시청률이 아카데미를 깨웠다”면서도 “전 세계적으로 흥행한 블랙팬서와 같은 영화에 최고 영화상에 못 미치는 ‘2류상’을 준다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영화비평가인 마놀라 다기스는 “(아카데미상의 이런 결정은) 어리석고 모욕적이며 절망적이기까지 하다”고 불만을 쏟아냈다.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도 “오스카상의 권위가 한순간에 땅으로 추락했다”는 반발이 커지고 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8-08-10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

    국제 포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