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친서’ 트위터에 공개한 트럼프…‘빈손 방북’ 논란 정면돌파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08: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김정은 국무위원장 친서 공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전격 공개했다.      북미 관계의 ‘새로운 미래’와 ‘획기적 진전’, 자신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언급한 김 위원장의 발언을 직접 소개함으로써 지난 6∼7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평양행을 놓고 제기돼온 ‘빈손 방북’ 논란을 정면돌파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2018.7.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김정은 국무위원장 친서 공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전격 공개했다.
북미 관계의 ‘새로운 미래’와 ‘획기적 진전’, 자신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언급한 김 위원장의 발언을 직접 소개함으로써 지난 6∼7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평양행을 놓고 제기돼온 ‘빈손 방북’ 논란을 정면돌파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2018.7.13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했다. 정상 간 주고 받은 편지를 한쪽이 공개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양측의 비핵화 협상이 기대만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고, 지난 6일 평양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김 위원장을 만나지 못한 것에 대해 미국 안팎에서 ‘빈손 방북’ 논란이 일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비판을 정면돌파하고, 지지부지한 비핵화 후속 협상을 본궤도에 올려놓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친서 공개’ 카드를 꺼낸 것으로 보인다. 친서는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기간 전달된 것으로 추정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영국으로 출발하고 나서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아주 멋진 편지. 아주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며 친서를 첨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한 김 위원장의 친서는 7월 6일 자로,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당시 회담 카운터파트였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통해 건네진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와 폼페이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12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이틀간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켜보는 가운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 협상을 총괄하는 폼페이오 장관에 대해 “그는 (북한과) 매우 잘 지내고 있고, 그곳에서 일을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8.7.13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트럼프와 폼페이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12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이틀간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켜보는 가운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 협상을 총괄하는 폼페이오 장관에 대해 “그는 (북한과) 매우 잘 지내고 있고, 그곳에서 일을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8.7.13
AP 연합뉴스

친서는 각각 1장 분량의 한글본과 영문본으로 돼 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이라는 글씨 위에 친필 사인이 돼 있으며 마지막에 ‘2018년 7월 6일 평양’이라고 쓰여있다.

김 위원장은 ‘미합중국 대통령 도날드 트럼프 각하’라는 제목의 친서에서 “친애하는 대통령 각하, 24일 전 싱가포르에서 있은 각하와의 뜻깊은 첫 상봉과 우리가 함께 서명한 공동성명은 참으로 의의깊은 려정의 시작으로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두 나라의 관계 개선과 공동성명의 충실한 리행(이행)을 위하여 기울이고 있는 대통령 각하의 열정적이며 남다른 노력에 깊은 사의를 표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미(북미) 사이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려는 나와 대통령 각하의 확고한 의지와 진지한 노력, 독특한 방식은 반드시 훌륭한 결실을 맺게 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며 “대통령 각하에 대한 변함없는 믿음과 신뢰가 앞으로의 실천과정에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라며 조미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진전이 우리들의 다음번 상봉을 앞당겨주리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양강도 삼지연군 중흥농장을 시찰하면서 감자 생산을 독려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활동이 북한 매체에서 공개된 것은 지난 2일 평안북도 신의주 일대 생산현장 시찰 보도 이후 8일 만이다. 2018.7.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양강도 삼지연군 중흥농장을 시찰하면서 감자 생산을 독려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활동이 북한 매체에서 공개된 것은 지난 2일 평안북도 신의주 일대 생산현장 시찰 보도 이후 8일 만이다. 2018.7.10
연합뉴스

이번 3차 방북 기간 폼페이오 장관과 김 위원장과의 면담이 무산된 가운데 북한 외무성은 지난 7일 발표한 대변인 담화에서 김 부위원장을 통해 김 위원장의 친서를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친서에는 비핵화는 언급되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은 “김 위원장의 친서에는 정작 북한이 비핵화를 향해 어떠한 조치를 하겠다는 언급이 전혀 없었다”며 “그럼에도 불구, 대통령은 ‘아주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지적했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아주 멋진 편지’라고 했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관여 정책을 놓고 워싱턴에서는 회의론이 확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에 트위터를 통해 친서를 공개하는 과정에서 북측의 양해를 사전에 구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외교적 결례 논란이 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HOT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