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사랑한 ‘英 축구 스타’ 윌킨스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8-04-05 2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레이 윌킨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레이 윌킨스

옛 축구 스타 레이 윌킨스가 4일(현지시간) 런던 남부의 한 병원에서 62세를 일기로 세상과 작별했다.


24년에 걸쳐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 AC 밀란, 파리 생제르맹(PSG), 셀틱 레인저스와 퀸스파크 레인저스(QPR) 등에 몸담았던 고인은 잉글랜드 대표팀의 상징인 삼사자 유니폼을 입고 84경기를 뛰었다. 10차례 주장 완장을 찼다. 은퇴한 뒤에는 QPR과 풀럼, 요르단 대표팀을 지휘한 뒤 2008년부터 2010년까지 거스 히딩크(72), 카를로 안첼로티(59) 첼시 감독을 보좌했다. 그 뒤 방송 해설위원으로 일하다 지난해 7월 두 차례나 심장 바이패스 수술을 받았다.

알렉스 퍼거슨(77) 전 맨유 감독도 “레이는 위대한 축구인이었으며 자신을 아는 모든 이들에게 사랑받고 존경받았다”고 애도했다. 고인은 지난 시즌 토트넘-첼시 경기를 앞두고 ‘인디펜던트’에 기고한 칼럼을 통해 “토트넘이 승리하려면 가장 중요한 선수는 손흥민이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8-04-06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

    피플 포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