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넘고 아리아리!

입력 : ㅣ 수정 : 2018-03-13 23: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벤저스’ 휠체어컬링팀 내일 마지막 예선 中 격돌…4강 땐 메달 ‘경계 1순위’
평창동계패럴림픽이 열리는 강릉컬링센터에서 요즘 가장 큰 소리를 내는 나라는 예선전 공동 선두를 달리는 한국과 중국이다. 한국 팀에서 절묘한 샷이 나올 때마다 3000여 관중석을 꽉 메운 홈 팬들은 ‘대~한민국’을 연호한다. 덕분에 경기에 들어서기 전 서로 손뼉을 부딪히며 곁들이는 구호 아리아리(‘없는 길을 찾아가거나 길이 없을 때 길을 낸다’는 뜻의 우리말)에도 잔뜩 힘이 들어간다. 가뜩이나 큰 소리로 유명한 중국의 경우 최근 좋은 성적 때문인지 주변을 놀라게 할 정도로 기합이 크다.
방민자(왼쪽부터), 정승원, 차재관, 서순석으로 이뤄진 ‘컬링 오벤저스’가 13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이어진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예선에서 스위스와의 7차전 3엔드를 마무리한 뒤 손을 마주치고 있다. 강릉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방민자(왼쪽부터), 정승원, 차재관, 서순석으로 이뤄진 ‘컬링 오벤저스’가 13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이어진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예선에서 스위스와의 7차전 3엔드를 마무리한 뒤 손을 마주치고 있다.
강릉 연합뉴스

‘컬링 오벤저스’(다섯 명의 성씨가 모두 다른 것을 빗댄 별명)는 13일 두 경기를 모두 승리하며 장내를 뜨겁게 달궜다. 아침 핀란드와의 6차전은 11-3 대승을 거두며 전날 독일에게 당했던 대회 첫 패배의 아픔을 말끔히 씻어냈다. 첫 엔드부터 4점을 뽑아낸 이후 한 번도 리드를 놓치지 않았고 5엔드에는 차재관(46)의 호쾌한 더블 테이크 아웃(두 개의 스톤을 쳐냄) 덕분에 4점을 다시 추가하며 굳히기에 들어갔다. 7엔드에도 3점을 쌓자 핀란드는 기권(굿 게임)의 악수를 건넸다.


저녁 스위스와의 7차전에서는 김정숙 여사가 관중석을 찾은 가운데 6-5 승리를 거머쥐며 2연승을 달렸다. 3-3으로 맞서던 6엔드가 승부처였는데 후공을 잡아 3점을 뽑아내며 승기를 잡았다. 6-4로 앞서던 8엔드에서 스위스는 스톤 두 개를 하우스에 꽂아 넣으며 연장전 돌입을 노렸지만 차재관이 침착하게 스톤 하나를 제거해 경기를 매조졌다.

6승(1패)째를 달성한 한국은 중국과 나란히 예선 공동 1위에 안착했다. 한국은 12개 팀 중 상위 4개국끼리 치르는 준결승을 향해 순항 중이다. 내부적으로는 8승을 거두면 예선 통과가 안정적이라 판단하고 있다. 앞으로 14일 노르웨이, 스웨덴, 15일 영국, 중국과의 대결이 남았다.

‘맏형’ 정승원(60)은 “독일전 패배를 잊고 남은 경기를 모두 잡자는 다짐을 하고 나섰다”며 “관중의 응원도 힘이 됐다. 상대 팀들은 다소 지장을 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요즘 중국을 가장 경계하게 된다. 스스로 기분을 업(up)시키면서 상대를 기죽이기 위해 경기 도중 소리를 많이 지른다”며 “물론 중국과는 같은 아시아 팀이라 매우 친하게 지낸다. 나랑 경기하면 소리를 많이 지르지 않을 텐데”라며 웃었다.

중국의 기합을 경계했지만 정작 ‘컬링 오벤저스’ 중 가장 파이팅이 넘치는 사람은 정승원이다. 상대 투구 땐 조용하다가도 한국 팀이 스톤을 던진 뒤에는 ‘으아~’하고 쩌렁쩌렁하게 소리를 내질러 힘을 불어넣고 있다.

정승원은 “내가 침울하면 팀도 침체되더라. 반대로 소리를 질러서 분위기를 살리면 팀도 잘 된다. 4강전도 하고 결승도 가야 해서 목을 아끼고 있다. 지금 기합은 아무것도 아니다”며 웃었다. 이어 “중국과 결승에서 만나면 가만히 안 있을 것이다. 스포츠맨십에 입각하되 소리를 지르고 파이팅하면서 경기에 임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강릉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3-1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