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은 아나운서 4월 7일 결혼…예비신랑은 평범한 회사원

입력 : ㅣ 수정 : 2018-03-13 17: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승은 MBC 아나운서가 품절녀가 된다.
MBC 양승은 아나운서

▲ MBC 양승은 아나운서

13일 MBC 관계자에 따르면 양 아나운서가 4월 7일 결혼식을 올린다. 양 아나운서의 예비 신랑은 평범한 회사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 아나운서는 동국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출신으로 2007년 11월 공채 아나운서로 MBC에 입사했다. 이후 지난 2012년 5월부터 2013년 3월까지 MBC ‘뉴스데스크’를 진행했고, 지난 2013년부터 2017년 12월까지 MBC ‘생방송 오늘 아침’ 진행을 맡았다.

양 아나운서는 2012년 MBC 총파업 당시 배현진 아나운서와 함께 업무에 복귀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당시 노조 관계자는 양 아나운서가 “업무에 복귀하라는 신의 계시를 받았다”는 탈퇴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양 아나운서는 “노조 탈퇴서에 종교적인 이유를 언급한 적이 없고 동료들한테도 이야기한 적 없다. 평범한 기독교 신자일 뿐이다”고 해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