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영화인 61.5% “성폭력 피해 경험”…남성의 3배

입력 : ㅣ 수정 : 2018-03-12 17: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 영화인들의 61.5%가 영화계에서 성폭력·성희롱을 당한 경험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사업 운영 MOU 체결식 채윤희 여성영화인모임 대표(오른쪽)와 오석근 영화진흥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개소 기념행사 및 영화계 성평등 환경 조성을 위한 성폭력?성희롱 실태조사 결과 발표 토론회에서 사업 운영 MOU 체결식을 갖고 있다. 2018.3.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사업 운영 MOU 체결식
채윤희 여성영화인모임 대표(오른쪽)와 오석근 영화진흥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개소 기념행사 및 영화계 성평등 환경 조성을 위한 성폭력?성희롱 실태조사 결과 발표 토론회에서 사업 운영 MOU 체결식을 갖고 있다. 2018.3.12
연합뉴스

영화진흥위원회와 여성영화인모임은 12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개소 기념 및 행사 자리에서 ‘영화계 성평등 환경 조성을 위한 성폭력·성희롱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7~9월 배우와 작가·스태프 등 영화계 종사자 749명(여성 467명, 남성 26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성폭력·성희롱 피해 경험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46.1%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 중 여성 응답자는 61.5%로 남성 응답자의 약 3배 이상 많았다.

외모평가나 음담패설 등 언어 성희롱 피해가 가장 많았으며 3명 중 2명은 성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9명 중 1명은 원치 않은 성관계를 요구 받았다고 답했다. 사전에 합의되지 않은 베드신·노출신을 강요받는 등 촬영 중 일어난 성폭력도 4.1%로 집계됐다.

직군별로는 작가가 65.4%로 성폭력·성희롱에 가장 많이 노출된 것으로 조사됐으며 다음은 배우, 연출, 제작 순이었다. 비정규직의 경우 정규직보다 더 많은 피해를 입었다고 답해 고용형태별 차이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절반이 넘는 비율의 응답자가 성폭력·성희롱 사건이 적절히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으며 그 이유로 66.7%가 ‘인맥·소문이 중요한 조직문화’를 꼽았다.

영진위와 여성영화인모임은 이날 MOU(업무협약)를 맺고 지난 1일 개소한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의 사업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든든은 2016년 ‘영화계 내 성폭력’ 해시태그 운동 등으로 심각성이 드러난 영화계 성폭력·성희롱을 근절하기 위한 상설기구다. 든든은 영화인을 대상으로 성폭력·성희롱 예방강사를 양성해 현장에서 성폭력·성희롱 예방 교육을 하고, 성폭력 예방을 위한 가이드북을 만들기로 했다.

심재명 명필름 대표와 임순례 감독이 공동 센터장을 맡았다. 심 대표는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과 피해자 보호, 나아가 한국영화계의 성평등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활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