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다스 관계사가 MB아들 회사에 무담보로 돈 지원 포착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1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시형 소유 자동차부품사 ‘다온’, ‘금강’서 십억원대 대출이영배 금강 대표 배임 혐의 구속영장…검찰, MB 관여 조사
검찰이 다스 실소유 의혹을 추적 중인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대주주인 회사에 다스(DAS) 협력사가 낮은 이자에 무담보로 자금을 빌려준 정황이 나타나 검찰이 파악에 나섰다.
경북 경주에 있는 다스 본사 건물. 뉴스1

▲ 경북 경주에 있는 다스 본사 건물.
뉴스1

14일 검찰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다스 관계사들의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다스 협력업체 ‘금강’이 2016년 총 16억원을 아무런 담보 없이 자동차 부품업체 ‘다온’에 빌려준 사실을 포착하고 회사 관계자들을 상대로 대여 경위를 조사 중이다.


다스 협력사인 다온은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가 대주주인 회사 에스엠과 그 특수관계인이 지분을 100% 보유한 자회사다. 경남 양산시에 있는 이 회사는 원래 혜암이라는 상호의 다스 협력사였으나, 2016년 에스엠에 인수된 뒤 사명을 다온으로 바꿨다.

다온은 에스엠에 인수된 뒤 금강으로부터 16억원을 아무런 담보 설정 없이 연 2%대 저금리에 빌렸다. 에스엠이 다온의 지급보증을 섰지만, 에스엠이 2015년 자본금 1억원으로 설립된 매출 규모 수십억원대의 신생회사인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떼일 각오’를 하고 저리에 돈을 쥐여 준 셈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검찰은 금강이 손해를 감수하고 다온에 이런 방식으로 수십억원을 대출한 행위가 배임에 해당한다고 보고 전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 혐의로 이영배 금강 대표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금강이 다스 등과 허위계약을 맺어 5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도 포착하고 이 대표의 영장 혐의사실에 이 내용도 포함했다. 검찰은 이 비자금이 현금화돼 이 전 대통령 측에 흘러간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이 대표는 오랜 기간 이 전 대통령 측의 재산관리를 맡아온 인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대표가 자금 대여를 결정한 경위 등을 조사하는 한편 다스의 실소유주 의심을 받는 이 전 대통령이 이 과정에 영향력을 행사하거나 지시하고 보고받았는지 등 관여·공모 여부를 추가로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