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이윤택 연출가 “지난날 반성” 활동 중단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14: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극계의 대표적 연출가이자 극작가인 이윤택(66)이 과거 배우를 성추행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이윤택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

▲ 이윤택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

이윤택 연출가가 예술감독으로 있는 극단 연희단거리패 김소희 대표는 1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 연출이 예전 일이라도 잘못된 일이었고 반성하는 게 맞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향후 연희단거리패 활동에 대해 “일단은 사과하고 일을 수습하는 게 먼저인 것 같아 향후 계획은 추후 논의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연희단거리패는 페이스북에서 “관객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지난 10일부터 30스튜디오에서 이윤택 연출로 공연 중인 연극 ‘수업’을 비롯해 예정된 모든 공연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앞서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는 이날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투’(#Metoo, 나도 말한다) 운동에 동참하는 장문의 글을 남기며 이윤택 연출이 10여년 전 자신을 성추행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