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자살예방 효과 1위 “혼자 있지 말아요”

입력 : ㅣ 수정 : 2018-02-13 00: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살예방 도움 되는 말들
‘자살예방 10가지 자가 수칙 개발’ 연구

전문가들이 선택한 가장 효과적인 자살예방 문구는 ‘혼자 있지 말아요. 누군가와 함께해요’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강섭 한국자살예방협회장, 홍창형 중앙자살예방센터장, 홍진표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등 자살예방 정책을 연구하는 학계 권위자들이 참여해 의견을 모은 것이다.
위험에 처한 개인이 고독감과 외로움을 느낄 때 우울감이 강해진다. 소속감이나 사회적으로 연결된 느낌을 강화하면 자살욕구를 줄여 결과적으로 자살을 예방할 수 있다. 사진=pixabay

▲ 위험에 처한 개인이 고독감과 외로움을 느낄 때 우울감이 강해진다. 소속감이나 사회적으로 연결된 느낌을 강화하면 자살욕구를 줄여 결과적으로 자살을 예방할 수 있다. 사진=pixabay

12일 오 회장 등이 보건복지부 지원을 받아 대한불안의학회에 제출한 ‘자살예방 10가지 자가 수칙의 개발’ 연구에 따르면 16명의 자살예방 전문가들은 지난해 자살예방단체와 인터넷 등에 공개된 주요 자살예방 문구 26개를 집중 분석했다.

연구패널은 중앙자살예방센터 추천을 받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8명, 자살예방기관 연구원 2명, 법학과 교수 1명, 사회복지학과 교수 1명, 응급의학과 교수 1명 등 자살 관련 업무를 5년 이상 맡은 전문가들로 꾸렸다. 연구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해 합의를 도출하는 ‘델파이 기법’으로 진행했다.

분석 결과 16명 패널 모두가 인정한 가장 효과적인 자살예방 문구는 ‘혼자 있지 말아요. 누군가와 함께해요’였다. 연구팀은 “위험에 처한 개인이 고독감과 외로움을 느낄 때 우울이 강화된다”며 “소속감이나 사회적으로 연결된 느낌을 강화하는 것이 자살욕구를 줄여 결과적으로 자살을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음으로 15명이 인정한 문구는 ‘나를 사랑하는 가까운 사람들을 기억하세요’, ‘당신을 도울 수 있는 가까운 사람에게 전화하세요. 그리고 말하세요’, ‘지금, 바로 가까운 응급실에 가거나 보건복지콜센터(129), 생명의 전화(1588-9191)에 전화하세요. 당신은 도움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등 3개였다.

연구팀은 “자살 위험에 처한 개인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시도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경험 있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가능한 한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충동적 선택을 막기 위해 ‘자살할 때 쓰려던 물건을 치워라’, ‘술을 마시지 말라’는 문구도 포함했다.
반면 전문가 과반의 지지를 받지 못한 문구도 14개나 됐다. 특히 ‘당신을 괴롭게 하는 것들을 생각하지 마세요’(1명), ‘지금 좋아하는 음식, 맛있는 것을 먹어 봐요’(2명), ‘당신처럼 힘들었던 이들도 위기의 순간을 넘기고 행복하게 살아가고 있어요. 잊지 마세요’(4명) 등은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충분한 합의 없이 제시하는 문구들은 정작 중요한 수칙을 놓치는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2-1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