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제스처 ’ 취한 北… 남북 관계 개선 동력으로 美설득 의도

입력 : ㅣ 수정 : 2018-02-12 0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노림수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1월 1일 신년사 이후 남북 관계가 ‘속도전’으로 개선되고 있다. 북측의 노림수에 관심이 집중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지난 10일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예선전을 관람하며 눈빛을 교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 문재인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지난 10일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예선전을 관람하며 눈빛을 교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월 11일자 1면에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비롯한 고위급 대표단이 전날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면담하고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경기를 함께 관람한 소식을 여러 장의 사진과 함께 게재했다. 이 신문은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북측 대표단의 방문이 남북 관계 개선과 조선반도(한반도) 평화를 위한 불씨로 되었다고 하면서 오늘의 뜻깊은 자리를 마련해 주신 김정은 위원장님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하였다”면서 “김여정 동지가 우리 당과 국가, 군대의 최고 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문 대통령에게 보내시는 친서를 정중히 전달하였으며 최고 영도자 동지의 뜻을 구두로 전하였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신문은 구두 메시지의 내용이 ‘남북 정상회담’이라고는 명확히 보도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님께서 이번 올림픽에 북측 고위급 대표단이 참가하도록 특단의 조치를 취해 주시고 친서와 구두인사까지 보내 주신 데 대하여 깊은 사의를 표하고 자신의 감사의 인사를 꼭 전해드릴 것을 부탁하였다”면서 “친서 전달이 끝난 다음 우리 대표단은 북남관계 개선 문제와 관련하여 남측과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었다”고 전했다.


신문은 배석한 남북 고위 당국자들의 이름도 구체적으로 소개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오찬이 진행된 뒤 문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고위급 대표단 전원과 함께 사진을 찍었고,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은 청와대 방명록에 글을 남겼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백두혈통’ 특사를 보내 ‘남북 정상회담을 빠른 시일 내에 하자’고 제안한 것을 두고 지난해 ‘핵무력 완성’을 선언한 이후 ‘평화 공세’에 나설 것으로 예측해 온 만큼 미국과 국제사회의 제재 압박을 남북 관계 개선이라는 우회로를 통해 돌파하겠다는 의도로 분석했다.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11일 “북한은 핵무력을 완성했다는 자신감의 표현으로 남북 정상회담 카드를 통해 서울을 자기편으로 견인해서 남북 관계라는 동력으로 미국을 설득해 내겠다는 의도”라면서 “북한이 원하는 핵보유국을 전제로 한 북·미 협상에 나서는 데 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을 호재로 받아들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신범철 국립외교원 교수는 “북측으로서는 남북 관계 개선으로 외교적 고립을 탈피할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미국과 어떻게 조율할 것인가와 비핵화 대화를 거부하는 북한을 어떻게 대화로 견인할 것인가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2-12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