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낭처럼 메고 다니는 휴대용 기지국 나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2-07 17: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존 이동형 기지국보다 접속자 8배 수용
올림픽이나 연말 제야의 종 타종행사처럼 갑자기 사람이 많이 몰리는 경우 스마트폰이나 인터넷 접속이 어려워지는 경우가 많다.
ETRI가 국산화에 성공한 배낭형 이동통신 중계기 ETRI 제공

▲ ETRI가 국산화에 성공한 배낭형 이동통신 중계기
ETRI 제공

물론 통신사에서 철탑기지국을 추가로 설치하면 좋지만 시간과 비용소모는 물론 행사 이후 활용도가 떨어질 수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이동응용연구부 연구진은 이같은 문제를 손쉽게 해결해 줄 수 있는 배낭형 기지국(스몰 셀)을 가능하게 만들어주는 ‘LTE-TDD/FDD’ 기술을 개발하고 관련 소프트웨어 기술도 확보해 곧 상용화에 돌입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LTE-TDD기술은 현재 국내에서는 군용이나 재난망 같은 특수망용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중국이나 러시아, 일본에서는 상용기술로 활용되고 있다. 지금까지는 관련 기술과 소프트웨어가 없어 수입에 의존해 왔다.

이번에 개발된 배낭 기지국은 실내용의 경우 무선랜AP 크기이며 실외용은 신발박스 크기이다. 배낭형태로 만들면 스몰셀 기지국, 그룹통신을 위한 서버, 배터리팩을 포함해 10㎏ 정도 된다.

배낭형 기지국은 기존에 통신사에서 설치한 기지국 이외에 별도로 반경 수 백 m에서 수 ㎞ 내의 사용자들이 접속할 수 있는 임시 LTE망을 만들 수 있다. 또 기존의 이동식 기지국은 8명의 사용자만 수용할 수 있었지만 이번 기술은 8배가 늘어난 64명이 동시접속해도 속도나 접속에 불편함을 느끼지 못하는 수준이라고 ETRI는 설명했다.

정현규 ETRI 5G기가서비스연구부문장은 “이번 기술을 활용하면 1만명 규모의 야구장에 배낭식 기지국 100개 정도만 붙이면 기존 데이터서비스 전송속도와 비교해 50배 정도 빨라질 수 있다”며 “통신이 한국처럼 원활하지 못한 해외시장들을 공략하기 좋은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