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코바 前유네스코 사무총장, 경희대 미원 석좌교수에

입력 : 2018-02-06 22:44 ㅣ 수정 : 2018-02-07 00: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리나 보코바 전 유네스코(교육과학문화기구) 사무총장

▲ 이리나 보코바 전 유네스코(교육과학문화기구) 사무총장

이리나 보코바 전 유네스코(교육과학문화기구) 사무총장이 경희대 석좌교수에 임명돼 다음달부터 학생들을 대상으로 특강을 한다. 경희대는 오는 13일 보코바 전 사무총장에게 명예 평화학 박사 학위를 수여하고 미원 석좌교수 겸 후마니타스칼리지 명예대학장으로 임명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보코바 전 사무총장은 다음달부터 유네스코 관련 연구를 위한 세미나를 정기적으로 열고 과학기술 윤리와 세계시민사회를 주제로 한 포럼도 진행할 계획이다.

불가리아 외무장관을 지낸 보코바 전사무총장은 2009년 유네스코 최초로 여성 사무총장에 올랐으며 이후 2013년 연임에 성공해 지난해 11월 임기를 마쳤다. 미원렉처는 경희학원 설립자인 고 조영식 박사의 아호 미원에서 따온 특강 시리즈다.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2018-02-07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